Presidential Transition Team Pushes for Mobile Comm. Registration Fee Abolition
Presidential Transition Team Pushes for Mobile Comm. Registration Fee Abolition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3.01.10 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The transition team led by President-elect Park Geun-hye has pushed for an elimination of registration fees as part of its bid to cut mobile communications cost for ordinary people, boding ill for the bottom line of mobile telecom service providers.
Five years ago when Lee Myung-bak was elected, he once sought to lower mobile phone bills but retreated after being criticized as a "premature proposition." This time around, however, the likelihood is higher than before because it was one of the important campaign promises made by Ms. Park.
 
According to estimates by Dongyang Securities, the income earned from registration fees a year is 300 billion won for SK Telecom, 100 billion won for KT, and 60 billion won for LG U+. Although these are not sizable sums given their total revenue, it is still an important part of their bottom line because the registration fee elimination would directly affect their operating income.
 

enews@hankyung.com

*Article in Korean

인수위, 통신비 인하 추진…통신株 '우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통신비 인하의 일환으로 가입비 폐지를 추진하고 있어 통신주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5년전 이명박 대통령 인수위도 통신비 인하를 추진했다가 업계로부터 '설익은 정책'이라는 비판을 산 뒤 "시장 친화적인 방식으로 통신비 인하를 유도하겠다"고 입장을 바꾸면서 통신비 인하 정책은 흐지부지됐다.

그러나 이번 통신비 인하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 중 하나이기 때문에 실행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최남곤 동양증권 연구원은 8일 "통신비 인하는 박 당선인의 공약이기 때문에 일단은 추진되는 것으로 봐야 한다"며 "정부 예산을 들이지 않으면서 추진할 수 있기 때문에 실행 가능성은 높다"고 설명했다.

문지현 KDB대우증권 연구원도 "공약이라고 해서 다 지켜지는 것은 아니겠지만 일단 통신비 인하는 박 당선인의 공약집에 포함된 사항"이라며 "인수위에도 통신과 관련 있는 분들이 들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가입비 폐지가 실행되면 통신사들의 영업이익이 당장에 줄어드는 만큼 피해가 적지 않을 것이란 예상이다.

동양증권에 따르면 한 해 이동통신사들이 가입비로 벌어들이는 수입은 SK텔레콤이 3000억원, KT 1000억원, LG유플러스가 6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적은 편이지만 영업이익에서 빠지는 돈이기 때문에 당장에 피해가 예상된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올해 통신사들이 실적 개선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으나 통신비 인하 추진 논의가 시작되면서 찬물을 끼얹었다고 판단했다. 향후 주가 역시 장단기적으로 조정받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문 연구원은 "이동통신사들의 연간 전체 실적은 대부분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운 나쁘게 영업정지 등 연초 규제가 계속 맞물리고 있다"고 전했다.

최 연구원 역시 "SK텔레콤의 경우 올해 영업이익 증가분이 3000억~4000억원 정도로 예상했으나 가입비가 폐지될 경우 이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며 "통신업계에선 큰 이슈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가도 조정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Article provided by The Korea Economic Daily

 http://english.hankyung.com/news/apps/news.viewc1=04&nkey=2013010908143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