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x Risks Escalate for Hyundai, Kia Motors
Forex Risks Escalate for Hyundai, Kia Motors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3.01.29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An alarm bell is ringing loudly for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due to the recent hike in won’s value.The escalating foreign exchange risks spooked Hyundai Motor from the beginning of this year. Hyundai Motor reported lower-than-expected operating profits for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primarily due to the global economic slump, plus the strong won.

Hyundai Motor achieved record-high sales and operating profits last year, which stood at 84.4 trillion won and 19.5 trillion won respectively. Hyundai Motor’s operating profits, however, marked a decline for two straight quarters. Its fourth-quarter operating profit amounted to 1.83 trillion won, down 7.3 percent from a year ago, with its operating profit to sales ratio falling by 8.1 percent from 10.1 percent.

Kia Motors was also hit hard by unfavorable foreign exchange movements. Its operating profits stood at 404.2 billion won in the fourth quarter, down sharply from 826.9 billion won a year ago.
enews@hankyung.com

*Article in Korean

현대·기아차 '환율 쇼크' 현실로 ··· 새해 긴장모드

올해 수익성 방어 관건···해외생산 증대 등 생산성 제고 절실

엔화 등 주요 통화에 대한 원화 강세 여파로 현대차와 기아차에 비상이 걸렸다.

현대자동차가 '환율 쇼크'로 연초부터 긴장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영업이익이 증권사 전망치에 훨씬 못 미치는 결과를 내 수익성 확보가 올해 최대 과제로 떠올랐다. 당분간 원화가치 급등과 엔화 약세에 따라 힘든 여정이 예상된다.

일본 도요타자동차 등의 부진을 틈타 씽씽 달려온 현대차는 지난해 4분기 브레이크가 걸렸다. 25일 발표한 '2012년 경영실적'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84조4000억 원, 19조5000억 원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경기침체 여파에다 환율 변수까지 겹치면서 하반기에 2분기 연속 감소했다.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1조8319억 원으로 전년 동기(2조736억 원) 대비 7.3% 감소했다. 영업이익률도 전년 4분기 두자릿수(10.1%)에서 8.1%로 떨어졌다.

기아차도 24일 지난해 실적 발표에서 4분기 영업이익이 4042억 원에 그쳐 전년 4분기(8269억 원) 대비 반토막이 났다. 4분기 영업이익률은 3.6%로 전년 동기(7.5%) 보다 무려 3.9%포인트 하락했다. 기아차의 분기별 영업이익률이 3%대로 떨어진 것은 연결기준 도입 이후 처음이다. 

현대·기아차는 작년 4분기 수익성 악화의 장기적 요인은 환율하락 때문으로 분석했다. 올해도 원화 강세 및 엔저 직격탄을 맞아 주요 수출 시장의 실적 악화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해외공장의 생산성을 높이고 중·대형차 판매 강화 등을 통한 수익성 제고 노력을 꾀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이원희 현대차 재경본부장은 "결제 통화 다변화, 플랫폼(차체 뼈대) 통합 작업, 원가구조 개선 등 대응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기아차 주우정 재무관리실장은 "환율 추이에 따라 필요시 수출 가격 인상 등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는 최근 발간한 '엔화 약세와 자동차산업 영향' 보고서에서 원·엔 환율이 10% 하락하면 국산차 수출이 12% 가량 감소한다고 전망했다. 현대·기아차는 환율이 10원 하락하면 매출은 현대차 1200억 원, 기아차 800억 원 등 2000억 원 가량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성문 한국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작년 3분기 달러당 원화 환율은 평균 1133원이었는데 4분기는 평균 1068원으로 3개월 사이 60원 이상 떨어져 절상폭이 컸다" 며 "올 상반기는 원·달러 환율은 1070원대를 유지될 것으로 보여 환율 충격은 상대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엔저 현상'의 장기화 하면 미국 시장에서 일본차와 맞붙는 현대차의 가격 경쟁력이 크게 낮아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지난해 미국 내 판매량을 회복한 도요타 혼다 닛산 등이 올해는 엔저 바람을 타고 판매 공세 수위를 더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조철 산업연구원 주력산업팀장은 "수출 가격을 인상하면 판매 비중이 줄어드는 위험이 따르고 가격을 유지하면 수익성이 나빠진다" 면서 "일본차 업체와 경쟁 많이 하는 미국 시장에선 국산 부품의 수출 비중도 높아 가격 경쟁력의 불리한 측면은 감수해야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Article provided by The Korea Economic Daily

http://english.hankyung.com/news/apps/news.viewpopup=0&nid=0&c1=04&newscate=1&nkey=2013012908541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