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ecoms Compete to be The 1st in Carrier Aggregation
Telecoms Compete to be The 1st in Carrier Aggregation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3.02.14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The three major Korean telecoms are competing to be the first to introduce Carrier Aggregation (CA), a new technology that binds two different frequency ranges together and use them as if they are one.

With CA technology, the LTE network speed can almost be doubled. This is the second competition between the telecoms for the world record after the one for commercialization of Voice-over-LTE (VoLTE). When successfully implemented, Carrier Aggregation can increase the theoretical maximum network speed to 150Mbps, almost twice as fast as the current maximum of 75Mbps.

The telecoms are eager to commercialize Carrier Aggregation, not only because the faster network will also speed up the introduction of various integrated services on wired and wireless networks, but also because the fast-growing number of LTE service users are using up the LTE frequency that was already tight.

So far, none of the telecom companies in the U.S., Japan or Europe who also provides the LTE service was able to suggest the timeline for the commercialization of CA, while the three Korean telecoms are developing the technology aiming at the commercialization in the second half this year - SK Telecom and LG U+ in the 2nd half and KT in the third quarter.

통신사, '2개 주파수' 묶어 LTE 속도경쟁

통신 3사가 서로 다른 두 개의 주파수 대역을 묶어 하나의 주파수처럼 써 롱텀에벌루션(LTE) 네트워크 속도를 두 배까지 높이는 신기술을 처음 상용화하는 경쟁에 돌입했다. 지난해 LTE 음성통화(VoLTE) 세계 첫 상용화 경쟁에 이은 기술 선점 경쟁 2라운드다. 캐리어 애그리게이션(CA)란 이름의 이 신기술은 주파수 대역폭을 두 배로 넓혀 현 75Mbps인 최고 속도를 이론상 150Mbps까지 두 배로 끌어올릴 수 있다. 

빨라진 속도로 다양한 유무선 통합서비스를 활성화한다. 이용자 편의성도 향상된다. 외국에 비해 LTE 주파수 여유분이 부족한 상황에서 가입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현실도 통신사업자가 이 기술 상용화를 앞당기려는 이유다. 

통신 3사는 하반기 세계 첫 CA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 경쟁에 한창이다. 미국과 유럽, 일본 등 LTE 서비스를 시작한 해외 사업자도 아직 이 기술의 상용화 일정을 제시하지 못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하반기, KT는 3분기를 상용화 목표 시점으로 잡았다. 업계는 지난해 VoLTE 상용화 당시처럼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CA 상용화 시기는 9월께로 예상됐다. 퀄컴과 칩 제조사가 이를 지원하는 칩과 소프트웨어를 내놓는 시점, 단말기 제조사가 이를 적용한 제품을 개발하는 기간 등을 고려한 전망이다. 하지만 세계 최초 타이틀 경쟁으로 인해 일정이 앞당겨질 가능성이 높다. 강종렬 SK텔레콤 네트워크전략본부장은 “칩과 소프트웨어 공개 일정 등을 감안할 때 9월 정도가 상용화할 시기”라며 “하지만 3사 간 경쟁으로 실제 상용화 시기가 더 당겨질 것”으로 내다봤다. 

통신사와 단말기 제조사 간 협력관계도 변수다. VoLTE 상용화 경쟁 때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LG유플러스는 LG전자와 긴밀하게 협력했다. 노세용 LG유플러스 네트워크본부장은 “단말기와 네트워크 장비 등 변수가 많아 아직 하반기로 제시한 목표를 수정하지 않았다”면서도 “세계 최초 LTE CA 상용화 목표를 밝힌 만큼 가장 먼저 상용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

**Article provided by etnews [Korea IT News]

[Reference] : http://english.etnews.com/communication/2721267_1300.htm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