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Speeds up the Development of Weather Instruments
Korea Speeds up the Development of Weather Instruments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3.03.20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The Korean government has rolled up its sleeves to expedite the domestic development of weather instruments.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MKE) and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are lending a helping hand in the weather instrument development project, which has been thus far pursued by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KMA) an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SMBA). Their goal is to raise the use of locally developed weather instruments to 50% by 2015.
This year, the MKE will take charge of two large-scale development tasks and the DAPA one. The MKE plans to develop eco-friendly radiosondes and automated radiosonde launchers and a tremor activity monitoring system for buildings while the DAPA will embark on the development of sensors for unmanned aerial vehicles (UAV), capable of operating in the stratosphere.
The reason why various ministries have jumped on the bandwagon is because the weather instrument industry is highly likely to grow sharply and demands for disaster prevention have ballooned.
The global weather instrument market is projected to reach USD 23.3 billion by 2020. The Korean weather instrument market was valued at KRW 87.1 billion in 2012.

Sean Chung (hbpark@etnews.com)

**Article provided by etnews [Korea IT News]

[Reference] : http://english.etnews.com/electronics/2715655_1303.html

기상장비 국산화, 부처간 융합으로 가속화
수입에 의존했던 기상 장비를 국산화하기 위해 정부가 나섰다. 기상청과 중소기업청이 추진해온 기상장비 개발 사업에 지식경제부, 방위사업청까지 가세했다. 오는 2015년 국산화율 50% 목표 달성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린다.
19일 기상청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지경부가 2개, 방사청이 1개의 기상 장비 기술개발 과제를 시작한다. 지경부는 `친환경 라디오존데 및 비양자동화 시스템`과 `지진재해 대비 건물진동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방사청은 `성층권 무인비행기 기상센서` 개발에 각각 착수할 계획이다.
지경부와 방사청이 새롭게 추진하는 사업은 종전 기상청과 중기청 과제보다 투자비가 2~8배 많은 대형 과제다. 지경부는 지난 2011년 처음으로 기상 장비 개발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에 과제를 총 3개로 늘렸다. 기상청•중기청이 진행 중인 국책 과제를 포함해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은 총 20여개다.
여러 부처가 기상 장비 개발에 뛰어든 것은 관련 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높고, 재난•재해 예방에 대한 요구가 늘었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국산화를 앞당기기 위해 부처 간 융합이 필요하다고 판단, 지경부 등에 기상 장비 개발 필요성을 설명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세계 기상 장비 시장은 오는 2020년 233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지난해 국내 시장만 871억원을 기록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5대 국정 목표로 `안전과 통합의 사회`를 제시하며 재난•재해 예방과 체계적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앤 융합 행정의 시범적인 사례”라며 “세계 시장 진출을 목표로 선도적인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기상장비를 미국•독일•핀란드 등지에서 수입했다. 원천 기술이 없어 부품이 고장 나도 자체 보수가 불가능했다. 기상 장비 국산화율은 29.1%에 불과하다. 선진국 대비 기술 수준은 71.7%다. 기술 격차는 평균 4.3년으로 평가된다.
정부는 지난 2009년 기상산업진흥법을 제정하고 기상 장비 국산화에 본격 착수했다. 그동안 부이식 파고계, 온실가스 원격관측 시스템, 천리안 위성기상자료수신기 등을 개발해 국내외에 적용했다. 일부 성과를 이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R&D 투자를 지속해 2015년 국산화율 50%, 2020년 7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상, 기후 산업은 국가 인프라인 만큼 앞으로 부처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국산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