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Shares Its Patents With SMEs
Samsung Shares Its Patents With SMEs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3.03.21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Samsung Group is going to promote the ‘Creative Economy’ by allowing Small-to-Medium enterprises (SMEs) to use its patents. 

On Wednesday, Ki-Young Chung, the President & CEO of Samsun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ddressed the Samsung Group CEO meeting on and presented the Group’s tasks for the Creative Economy. 

Chung was specific enough to identify what exactly has to be done to create a win-win relationship between the conglomerate and SMEs, such as allowing SMEs to use Samsung’s idle patent to build their competitiveness. He emphasized that Samsung must pave the way for SMEs to create new technology by sharing its own patents. 

Samsung is considering lowering the bar to the use of its idle patents. There had been some talk about asking big companies to open their vault and allow the unused patents to be used by the SMEs, but no tangible action had been made so far. 

Inyong Lee, the head of Samsung’s Future Strategy Division said, “although they are not materialized in the market, the idle patents do possess potential of creating another new technology.” 

“The details (on how the patents will be used by SMEs) will be reviewed by the CEOs of each Samsung companies,” Lee added. 

삼성, 보유특허 中企에 빌려준다 

삼성그룹이 자사 보유 특허를 중소기업에 빌려주고 새 기술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 창조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삼성은 20일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열린 삼성사장단 회의에서 정기용 삼성경제연구소 소장이 창조경제와 그룹 과제를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정 소장은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휴특허 대여 등 구체적 방안까지 들며 대중소 간 상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삼성이 중소기업에 기술 지도를 하고, 유휴특허를 중소기업에 대여하는 방안이다. 창조경제의 가장 중요한 생산요소가 기술과 아이디어이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성장을 위해 기술의 장벽을 낮춰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중소기업이 삼성의 유휴특허를 활용해 새로운 기술을 만들 수 있는 길을 열어야 창조경제가 활성화된다고 바라봤다. 

유휴특허란 제품 제작에 쓰이지 않았지만 보유하는 특허로 일정 사용료를 내면 다른 기업이 빌려 쓸 수도 있다. 삼성은 이 사용조건의 문턱을 낮추는 것을 고려했다. 그동안 대기업의 잠자는 특허를 중소기업에 개방하자는 논의는 몇 차례 있었으나 제대로 실행되지 않았다. 

이인용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은 “실제로 제품 제작에 쓰이지 않더라도 창고에 있는 특허라도 새로운 기술을 낳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기술은 계속 전파되고 확산되어야 융•복합이 이뤄진다며, 구체적인 방법은 각 계열사 사장들이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 소장은 새 정부가 추진하는 창조경제를 이루기 위한 기업의 과제로 △지속적인 통섭형 인재 양성 △ICT 융합을 통한 인프라와 산업의 고도화 △중소기업의 창조성 제고 등을 들었다 통섭형 인재 양성은 창조경제의 핵심과제로 `삼성 컨버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CSA)`로 첫걸음을 뗀 만큼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아가 정보통신(IT)을 교육, 안전, 에너지, 교통 등과 같은 인프라에 접목해 다른 산업과의 융합, 제조업과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방안도 내놨다. 중공업이나 화학 분야에도 IT 서비스를 결합해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Article provided by etnews [Korea IT News]

[Reference] : http://english.etnews.com/markettrends/2738370_1278.htm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