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put Efficiency of Transparent Solar Cell Pushed Close to 10%
Output Efficiency of Transparent Solar Cell Pushed Close to 10%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3.03.28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The transparent property of dye-sensitized solar cell (DSSC), the next generation solar cell, allows it to be attached onto the glass walls and generate electricity. A team of Korean researchers was able to increase the efficiency of DSSC close to 10%.

The technique developed by the research team involves a relatively simple process of adding an inexpensive material, acetylene black, and volatilizing it to enhance the generation efficiency, making it to be suitable for commercialization.

The joint research team including Professor Soongil Yoon of Choongnam University and Taeyeon Cho of SeAH E&T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as able to increase the generation efficiency of DSSC up to 9.8%.

DSSC is the next-generation solar cell that generates electricity by delivering the electrons generated by the organic dye when it absorbs the solar rays. DSSC has a production cost lower than that of silicon solar cell and can be made into the form of transparent film. However, its maximum efficiency reached only a half of other solar cells.

The research team added acetylene black to the thin layer of the DSSC, volatilized it to create holes that will hold the solar rays longer. This process increased the efficiency of DSSC from 7.98% to 9.75%.

The study was published in the online edition of Scientific Report, a sister scientific journal of the Nature on the 20th.

투명한 태양전지 효율 10%대로 끌어올려

국내 연구진이 투명한 성질 때문에 유리창에 붙여 쓸 수 있는 차세대 태양전지인 `염료감응 태양전지` 효율을 10%에 가깝게 높이는 데 성공했다.

값싼 아세틸렌 블랙 첨가 및 휘발이라는 비교적 간단한 방식을 이용해 효율을 높인 점에서 상용화에 적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윤순길 충남대 재료공학과 교수, 조태연 세아E&T 태양전지개발팀 대리 등이 참여한 공동연구팀은 염료감응 태양전지에 탄화수소의 일종인 `아세틸렌 블랙`을 첨가해 효율을 최대 9.8%까지 끌어올렸다고 26일 밝혔다.

염료감응 태양전지는 식물의 광합성 원리를 이용해 유기염료가 태양빛을 흡수해 만드는 전자를 전극에 전달해 전기를 만드는 차세대 태양전지다. 실리콘 태양전지보다 가격이 저렴하며 투명하게 제작할 수 있다. 그러나 최고 효율이 실리콘 태양전지(25~30%)와 CIGS 박막 태양전지(20%)의 절반 수준이라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염료감응 태양전지의 나노미터(10억분의 1m) 두께의 얇은 막에 아세틸렌 블랙을 첨가한 뒤 휘발시켜 구멍을 만들고 태양빛이 빈 구멍에 반사되거나 흡수되면서 오랜 시간 박막에 머물도록 했다.

이 공정으로 태양광이 박막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7.98%에 불과하던 염료감응 태양전지 효율이 9.75%까지 향상됐다.

윤 교수는 “나노 박막 안에 아세틸렌 블랙을 넣어 효율은 올리고 태양전지 제작비용은 줄였다”며 “염료감응 태양전지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 성과는 과학전문지인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20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

**Article provided by etnews [Korea IT News]

[Reference] : http://english.etnews.com/device/2741014_1304.htm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