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 among Messenger Game Platforms
War among Messenger Game Platforms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3.07.18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As KakaoTalk has become the epitome of a mobile social game platform going viral around the globe, major social services are carefully watching KakaoTalk’s moves in order to create a revenue model that combines mobile Internet with social services via games.

Game developers, which proved the gamability of their games on Kakao’s game platform, are also increasingly making forays into overseas markets.

First of all, mobile messengers that are hugely popular in Japan and China (e.g. NHN’s Line and Tencent‘s WeChat) are keen on games as a means to move forward their businesses.

Puzzle game “LINE POP” launched on Line surpassed 30 million downloads in six months of release and Wind Runner for Line also topped 10 million downloads in three months. 

According to NHN, half of Line’s first-quarter sales of KRW 68.4 billion came from games.

Tencent‘s WeChat (a popular mobile text and voice messaging communication service in China) has also recently unveiled its mobile game platform.

Facebook, which has been following through with a “mobile best” strategy, is also known to have closely followed developments in Asia-based messenger services represented by KakaoTalk.

 

Sean Chung (hbpark@etnews.com)

**Article provided by etnews [Korea IT News]

[Reference] : http://english.etnews.com/electronics/2715655_1303.html


[이슈분석]메신저 게임 플랫폼 전쟁

카카오톡이 `모바일 소셜 게임 플랫폼`의 성공 가능성을 실증해 보이면서 세계 주요 소셜 서비스도 카카오톡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게임을 매개로 모바일과 소셜을 결합한 수익 모델을 만들 수 있으리란 기대다.

카카오 게임 플랫폼에서 게임성을 입증한 개발사 역시 해외 시장으로 활로를 넓히며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고 있다.

우선 `라인`과 `위챗` 등 일본과 중국, 아시아권을 주요 시장으로 하는 모바일 메신저가 게임 접목에 적극 나서는 상황이다.

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라인 팝`은 출시 6개월 만인 세계 누적 다운로드 3000만건을 돌파했으며 위메이드 `윈드러너`도 라인에 출시된 지 3개월 만에 1000만 다운로드를 넘는 성과를 보였다.

NHN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라인 관련 매출은 684억원이었으며 이중 절반이 게임에서 나왔다. 일본과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중국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텐센트 `위챗`도 최근 모바일 게임 플랫폼을 선보였다. 위챗은 2011년 출시 이후 3억8000만명의 회원을 모으며 초고속 성장하고 있다. 위챗은 최근 게임 플랫폼을 열고 `링크링크`란 게임을 처음 선보였으며 게임 10개를 추가할 계획이다. 중화권의 압도적 인기를 업고 2015년 141억위안(약 2조6283억원) 규모로 예상되는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의 태풍의 눈이 될 전망이다.

`모바일 베스트` 전략을 추진하는 페이스북도 카카오톡 등 아시아권 메신저 서비스의 행보를 예의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반대로 해외 게임도 국내 모바일 플랫폼을 겨냥해 속속 들어오고 있다. 스마트폰 퍼즐 게임의 대명사인 EA의 `비주얼드 블리츠`가 조만간 카카오톡에 입점한다. `캔디 크러시 사가`로 유명한 킹닷컴도 국내 게임사와 협력해 국내에 진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