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차광렬 줄기세포 상' 스탠포드대 발레스 박사 선정
美 '차광렬 줄기세포 상' 스탠포드대 발레스 박사 선정
  • Korea IT Times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4.10.31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 차병원그룹은 하와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 70차 미국생식의학회(American Society for Reproductive Medicine ; ASRM)에서 차광렬 줄기세포 상' 두번째 수상자로 스페인 대학의 산부인과 교수이자 미 스탠포드 대학의 임상 교수인 카를로스 시몬 발레스 (Carlos Simón Vallés)교수를 선정해 수상했다고 밝혔다.

2011년 세계 최고 권위의 미국생식의학회가 차병원그룹 차광렬 총괄회장(오른쪽)의 불임 생식의학의 공로를 인정해 개인 이름의 상으로 아시아인 최초 개인 이름으로 제정한 ‘차광렬 줄기세포 상’ 을 카를로스 시몬 발레스 박사(왼쪽 상단) 에게 시상했다.

올 해 두 번째 수상자를 배출한 '차광렬 줄기세포 상'은 지난 2011년 미국생식의학회(ASRM)가 유능한 의사이자 과학자인 차병원그룹 차광렬 총괄회장의 줄기세포 연구와 불임 연구에 관련된 세계적인 공헌도를 인정해 제정한 상으로 줄기세포 기술의 혁신적인 연구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 연구자들을 엄선해 수여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카를로스 시몬 발레스 교수는 1991년부터 배아의 착상과 관련된 작용 기전을 비롯해 생식세포에 관해 연구해 왔으며, 2003년에서 2005년에는 세계적으로 가장 왕성한 연구를 한 과학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생식세포를 이용해 사람의 체세포로부터 생식세포로 리프로그래밍 할 수 있다는 가설을 세우고 현재는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차병원그룹과 ASRM은 이 부분에 대한 연구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2014년 차광렬 줄기세포 상의 수상자로 카를로스 시몬 발레스 교수를 선정했다.

이번 상을 수상한 카를로스 시몬 발레스 박사는 이렇게 의미 있는 상을 주신 ASRM과 차광렬 회장께 감사한다현재 우리 팀이 진행하고 있는 체세포를 생식세포로 만드는 연구는 차병원그룹의 체세포복제 줄기세포 연구와도 상당히 비슷한 점이 있다향후 기회가 된다면 차병원그룹팀과도 함께 연구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시상식이 열리기 전날인 21일에는 차광렬 줄기세포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카네기 연구소의 알렌 스프레들링 교수와 피츠버그 대학의 카일 오위그 교수, 예일대학의 허그 테일러 교수 등 세계 최고의 석학들이 참석해 현재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최신 지견을 발표하기도 했다.

미국생식의학회는 회원만 1만여 명 이상인 세계 최대규모의 학회로 생식불임 분야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Fertility and Sterility’ 등을 보유한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이다. ‘차광렬 줄기세포 상2011년 미생식의학회에서 아시아인으로서는 최초로 개인 이름으로 제정한 상이다. 이번 행사는 1020일에서 22일까지 개최됐으며 이 기간 동안 전 세계 불임생식 의학자 및 과학자 8000여 명 이상이 참석했다.

차병원그룹 차광렬 회장은 불임생식의학(Reproductive endocrinology and infertility)의 전세계 최고 권위자 중의 한 명으로, 7차례에 걸쳐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최우수, 우수 논문상을 수상하는 것은 물론 환태평양불임학회를 창립해 불임과 생식의학 분야에 지대한 공을 세운바 있다. 200편 이상의 저널 연구논문 발표와 더불어 230회 이상 주요 학회 특강을 하기도 했다. 강남차병원을 비롯한 차병원그룹 산하의 차병원 줄기세포 연구소, 차바이오텍, 미국 차병원인 헐리우드장로병원, 차병원불임센터와 차움, 판교 종합 연구원인 차바이오콤플렉스를 설립했으며 1999년에는 콜롬비아 대학의 요청으로 CC불임센터를 설립 대한민국 의료 수출 1호의 새 역사를 쓰기도 했다. 현재는 직접 설립한 학교와 연구소, 기업의 네트워크를 이용해 연구와 임상, 비즈니스 간의 소통 융합을 통해 바이오입국에 앞장서고 있다


By 이재승 기자(jasonlee@koreaittime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