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박원순 시장..중국 관광업계 사장단과 명동걷기
아시아나, 박원순 시장..중국 관광업계 사장단과 명동걷기
  • By 이경호 기자(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5.07.1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울 명동 일대에서 열린 중국 관광업계 사장단 명동 걷기 행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조규영 여객본부장(오른쪽 두번째)이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 네번째), 새정치민주연합 박주선 국회의원(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오른쪽 다섯번째), 새정치민주연합 정호준 국회의원(서울 중구, 오른쪽 세번째)과 함께 중국 관광업계 관계자들을 위한 일일 가이드 역할을 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메르스로 침체된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중국과 한국 관광업계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명동걷기 행사를 가졌다.

아시아나항공과 한국 관광업계 관계자 100명은 16일 오전 중국 전 지역 대표 여행사 사장단 150명과 언론인 40명, 파워블로거 10명 등 총 200명의 방한단과 명동걷기 행사를 실시했다. 이날 아시아나항공 조규영 여객본부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새정치민주연합 박주선 국회의원(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새정치민주연합 정호준 국회의원(서울 중구), 하나투어 권희석 부회장, 서울관광마케팅 김병태 사장 등 다양한 인사가 참석하였다.

300명의 참석인원은 함께 ‘아름다운 한국, 매력적인 서울(美丽韩国, 魅力首尔)’ 구호를 외치면서 명동예술극장에서 출발하여 30분간 명동 일대를 돌아본 후, 명동역에서 ‘아시아나, 서울 사랑해요(爱韩亚, 爱首尔)’ 함성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아시아나항공 조규영 여객본부장은 “메르스 종식을 널리 알리고자 공공과 민간이 힘을 모아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되었다. 서울을 찾는 중국인의 73%가 방문할 만큼 대표적인 ‘유커(遊客)’ 인기 관광지인 명동에 예전처럼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시아나항공 조규영 여객본부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명동 일대를 걸으며 중국 여행사 사장들에게 상점들과 관광명소를 소개하는 일일 가이드 역할을 하며 눈길을 끌었다.

베이징 러따오여행사(北京 乐道国际旅行社有限公司) 첸쉬(陈栩, 42) 사장은 “중국인들은 아직 메르스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실제 한국에 와보니 마스크를 한 사람 찾아보기가 힘들다. 돌아가면 고객들에게 설명하여 메르스 때문에 한국행을 포기하는 일은 없게 할 것.”이라며, “아시아나, 서울시 등의 노력을 보고나니 조만간 명동 거리가 유커들로 가득할 거라 확신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노미숙 명동 상인연합 회장(61)도 "메르스 극복을 위해 아시아나와 서울시 모두 나서니 다시 중국인들이 많이 올 것 같다. 우리 상인들도 더욱 친절한 서비스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방한단은 7월 15일부터 7월 18일까지 3박4일간 서울에 머무르며 아시아나항공과 한국관광공사, 인천공항공사, 롯데면세점, 롯데호텔, 롯데월드어드벤처, 하나투어와 공동으로 마련한 청와대 방문, 한강유람선 관광, 제2롯데월드 방문 등 이벤트에 참석한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7월 24일부터 26일까지는 취항 중인 일본 14개 도시 여행사 관계자 200명과 지방자치단체 100명, 언론인 50명, 한일 친선협회 회원 40명 등 총 390명의 방한단을 2박3일간 초청하여 중국에 이어 일본에도 메르스 종식을 알릴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