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 회장, 프랑스 최고 훈장 수훈
조양호 한진 회장, 프랑스 최고 훈장 수훈
  • By 이경호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5.11.0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왼쪽)이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에게 훈장을 받고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한-불간 민간 경제외교 공로를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의 훈장을 수훈했다. 한진그룹 창업주이자 조양호 회장의 아버지인 고(故) 조중훈 전 회장에 이어 두 번째다.

조양호 회장은 4일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프랑수아 올랑드 (Francois Hollande) 프랑스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프랑스 최고 권위의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그랑도피시에(Legion d'honneur Grand Officier)를 받았다.
프랑스 정부는 조양호 회장이 2000년부터 민간 차원의 대불 협력창구인 '한-불 최고경영자클럽' 한국측 위원장을 맡아 한-불간 경제교류에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다.

또 2013년부터 '한-불 상호교류의 해' 한국측 조직위원장을 맡아 양국간 문화·예술 교류를 활성화한 점을 높이 샀다.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 등에 후원을 결정하기도 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번 훈장 수여는 한-불 양국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해주신 조 회장의 공헌에 대한 감사의 인사"라며 "프랑스는 조 회장과 같은 친구를 갖게 된 것을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번 훈장 수훈은 선친부터 2대에 걸쳐 한-불 관계 발전 및 문화교류에 이바지해 온 노력이 인정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레지옹 도뇌르 훈장은 1802년 나폴레옹 1세가 제정한 영광의 군단이라는 뜻을 가진 프랑스 최고 훈장으로, 영예로운 삶을 산 인물에게 수여되고 있다.
슈발리에(Chevalier, 기사), 오피시에(Officier, 장교), 코망되르(Commandeur, 사령관), 그랑도피시에(Grand Officier, 대장군), 그랑크루아(Grand-Croix, 대십자) 등 5개 등급으로 나뉘며 순서대로 격이 높아진다.

하지만 그랑크루아 등급은 프랑스 대통령에게만 수여되는 훈장 등급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그랑도피시에 등급이 최고의 훈장으로 평가 받는다.

한편 조양호 회장은 지난 2004년 양국간 경제교류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코망되르 등급의 훈장을 수훈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