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칼럼] 이유 있는 낙관론, 정부의 대오각성 필요해
[IT칼럼] 이유 있는 낙관론, 정부의 대오각성 필요해
  • By Yeon Choul-woong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7.01.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rea IT Times는 IT전문 송희경 국회의원의 2017 CES관람 후기를 보도한다. 송의원은 "우리 한국은 G2 사이에 낀 샌드위치 모습을 CES 에서 재현한 것일까. 정말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전쟁에 늦어버린 걸까.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희망과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역설했다. 

CES의 C는 CAR
세계 3대 IT 전시로 꼽히는 라스베이거스 소비자 가전쇼(CES)를 다녀왔다. 올해도 역시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자동차 관련 기술이 CES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C를 소비자(Consumer)가 아닌 자동차(Car)로 바꿔도 되는 것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로 AI와 사물인터넷(IoT)를 장착한 화려한 슈퍼카들이 단연 눈길을 끌었다. 머지않아 스마트 홈은 자동차를 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그러나 최첨단 기술 관람의 즐거움도 잠시, G2(미국·중국)의 위용과 기세에 충격을 받았다.

어마 무시한 G2의 기세에 맨붕!

먼저 IT 전통 강국인 미국은 건재함을 보여줬다. 무인차·인공지능 기술을 리드할 뿐 아니라 신기술에 관한 비전을 던지는 리더 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반도체 주자인 퀄컴, CPU 주자인 인텔은 무인 자동차 분야에서 기술력을 과시했다. 자동차 Charging Infra 기술도 새로웠다. 중국의 IT 굴기에도 압도되었다. 올해 3800여개의 CES 참가 기업 중 중국 기업은 무려 1300여 곳으로 34%에 달한다. 반면 한국 업체는 10%에 불과하다. 전시장 사방에서 중국어가 영어보다 많이 흘러나왔다. 대중창업, 만인혁신(大衆創業, 萬衆創新)의 슬로건을 내세운 중국 정부의 창업 정책이 서서히 발톱을 드러내는 순간이었다. 부러움보다는 두려움이 컸다.

그렇다면 우리 한국은 G2 사이에 낀 샌드위치 모습을 CES 에서 재현한 것일까. 정말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전쟁에 늦어버린 걸까.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희망과 가능성은 열려 있다.

가전 강자, 우리나라 대기업의 포스! 클래스는 영원하다
먼저 우리나라 대기업의 ‘선전포고’는 여전히 유효했다. 국제 가전의 쌍두마차인 삼성전자와 LG 전자는 TV를 놓고 QLED VS OLED로 맞붙었다. 쏘니가 브라비아 OLED TV를 선보였지만 두 강자를 부지런히 쫓아가는 양상에 그쳤다. 가전의 명가답게 국내 대기업들은 신기술 구현에 그치지 않고 이용자를 고려한 편의성 면에서도 독보적인 클래스를 보여줬다. 현대자동차도 커넥티드카를 앞세워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신기술 공개에 나섰다. 라스베가스를 자율주행으로 질주하기도 했다. 특히 자동차가 도킹 형태로 집과 결합해 하나의 공간을 창출하는 현대자동차의 시연은 영화 제5원소를 떠올리게 했다.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아이디어, 하태하태!
중소기업의 혁신도 빛났다. 우리의 야박한 창업 문화를 생각한다면, 여기까지 오는 것도 쉽지 않았을 테다. 핸디소프트의 커넥디드카 서비스, 한샘의 진공블렌더, 코웨이의 Iot 정수기, 비데 등 스마트 홈에 이어 스마트 헬스 등과의 확장성을 보여줬다. 자물쇠, 디지털, 클라우드를 결합한 ‘플랫폼베이스’의 도어락도 제조업과 디지털의 융합, 산업의 재편을 보았다. 유전체 기반 공유경제 플랫폼 ‘마이지놈박스(mygenomebox)’와 지문 인식 기능이 장착된 스마트 자물쇠 ‘벤지락’등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도 눈길을 끌었다.

신발 끈 동여맨 청년들과의 만남, 역시 브레인 한국!
마지막으로 CES를 찾은 대학생들과 청년 예비 창업가들의 열정이다. 뛸 준비가 되어 있는 청년들과의 대화는 2017 CES의 가장 큰 즐거움이었다. 창업, 기술 표준화, 투자, 글로벌 진출 등 질문을 쏟아내는 젊은이들이 대견했다.


정부의 대오각성이 필요한 시점
국내 대기업의 관록,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아이디어, 청년 브레인. 이 뛰어난 주체들을 융합할 수는 없을까. 지난 2·3 차 산업 시대에는 뛰어난 한 주체가 ‘각자’ 혹은 ‘혼자’도생해도 큰 무리가 없었다. 오히려 승자의 독주 체제는 눈부신 압축 성장을 가능케했다. 그러나 지금은 융합과 협업이 생존 전략이 돼 버렸다. 그리고 우리는 이제야 막 대오각성 했다. 제대로 된 트리거만 터져준다면 액션 플랜은 불같이 타오를 것이다.

다만 이유 있는 낙관론의 전제 조건이 하나 있다. 대오각성한 정부의 의지다. 건실한 민간 자본의 투입, 대중소 상생, 창업 인식 제고...우리가 너무 잘 아는 이 해법에는 과감한 국가적 투자와 정책이 절실하다. 하위 법령이나 피상적 규제 개선에는 한계가 있다. 또한 아무리 미리 준비 한다고 해도 법과 제도는 새로운 산업을 앞 설수 없다. 신 산업에 대한 설 익은 제도는 자칫 규제가 될 수 있다.
근본적으로 정부가 기술 창업과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철학적으로 꿰뚫고 있어야 한다. 세세한‘가이드라인’안에서 산업을 지도하고 가르칠 것이 아니라 최소한의 ‘아웃라인’만 그려 주고 도전하라고 하는 것이 맞다. 때로는 ‘선을 넘어도 좋다’는 유연함과 신뢰도 보여 줘야 한다. 이러한 철학이 녹아있는 제도와 정책 마련이 절실하다. 4차 산업혁명은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일자리가 변화하는 패러다임이다.
확실한 새로운 기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