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리, 해킹사고에도 또 다시 국방부 사업 수주
하우리, 해킹사고에도 또 다시 국방부 사업 수주
  • 정세진 기자
  • 승인 2018.02.1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참여업체 없다”… 책임론 제기

 

지난 2016년 9월 국방망 해킹 사건으로 논란을 빚었던 보안업체 하우리가 국방부 백신 사업자로 다시 선정됐다. 12일 하우리는 국방부와 28억300만원 규모의 2018년 바이러스 방역체계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보안업계는 해킹사고까지 겪었는데도 국방부가 하우리에게 다시 백신사업을 맡긴 것을 두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해킹사고 당시 국방부는 5개월간의 수사를 거쳐 하우리가 보안 면에서 취약했으며 계약 의무를 완전히 이행하지 않았음을 밝혀냈다.

지난해 11월에는 하우리와 전산망 시공사를 상대로 50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내기도 했다. 그러나 2018년 백신 사업에 입찰업자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국방부는 규정에 따라 다시 하우리와 계약을 맺었다.

국방부는 올해 보안강화 차원에서 내부망과 외부망의 백신 솔루션을 따로 선정하기로 했으며, 예산은 1.5배 증액한 40억원대(내외부망 포함)로 늘렸다.

지난해 7월 사업 공고가 난 이후 외부망 사업자로는 해외 업체인 맥아피가 선정됐다. 그러나 내부망은 하우리 이외에 나서는 업체가 없다 보니 두 번의 유찰 끝에 다시 백신사업을 맡게 된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방부 백신 사업은 해킹사고가 날 위험이 큰 반면 수익성은 좋지 않아 보안업체들 사이에서 기피 대상이 되고 있다. 국방부 홈페이지는 북한 해커들의 주 타깃이 되는데다 예산은 부족하다보니 계약을 맺더라도 득보다 실이 크다는 것이다.

게다가 하우리에 대해 국방부가 소송까지 제기하면서 업체들은 더욱 입찰에 나서기를 꺼리게 됐다.

하우리는 사업자 선정 이후 “보안성을 강화한 바이로봇 신제품을 도입했다”며 “이 제품은 국방부가 제시한 모든 BMT(성능평가) 항목(기능 35개, 성능 13개)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희천 하우리 대표는 “입찰 참여에 대해 여러 모로 고심했으나 제품에 대한 자신감과 국가적 사명감을 가지고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하우리 선정 이유에 대해 "최신 백신체계 구축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해 성능평가를 충족한 제품을 정상적인 계약 절차에 따라 선정했다"고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어 "이번 사업에서는 기존 체계 대비 강화된 보안 대책을 요구했고, 사업 금액도 약 3배 늘렸다"며 우려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해킹 관련 소송 또한 법적 판단을 통해 책임 여부를 규명할 것이라며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하우리가 다시 사업을 맡게 되면서 관계자들은 “국방부의 대응책이 너무 안이하다”며 안전성과 ‘헐값 백신’ 논란이 제기될 것에 대해 우려하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005, 65 YeouiDaebang-Ro,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3)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