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베트남서 인도까지’ 글로벌 경영 잰걸음
효성 조현준 회장, ‘베트남서 인도까지’ 글로벌 경영 잰걸음
  • 이준성 기자
  • 승인 2018.02.20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에 1억달러 투자, 모디 총리에 “인도 경제와 동반 성장 기대”
조현준 효성 회장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마그네틱 마하라슈트라 컨버전스 2018'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효성그룹 제공
조현준 효성 회장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마그네틱 마하라슈트라 컨버전스 2018'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효성그룹 제공

 

조현준 효성 회장이 글로벌 경영 확대를 위해 베트남 총리에 이어 인도 총리를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조 회장은 18일 (현지시각) 인도 뭄바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2019년까지 마하라슈트라주(州)에 스판덱스 공장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이 공장은 인도 스판덱스 내수시장 공략의 초석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조 회장은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베트남과 인도를 선택했다. 효성 베트남은 유럽 및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전초기지로, 효성 인도는 지속적인 신·증설을 통해 인도 내수시장 공략의 첨병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효성은 지난 2007년에 인도 뉴델리 진출 이래, 2012년부터 무역법인을 운영해 왔다. 지난 2016년부터는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등 사업을 확대했으며, 연 3억불 이상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조 회장은 모디 총리에게 “인도는 세계 최대의 섬유시장 중 하나로 소비시장 규모도 괄목할만하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인도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로 효성이 신설 공장을 세우게 된 만큼, 앞으로도 효성과 인도경제가 함께 동반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한국은 인도의 고도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 정책의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효성의 투자로 인도의 미래 경쟁력과 산업 기반이 확고히 다져질 것으로 기대하며, 지속적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효성은 스판덱스 공장 신설을 위해 1차로 1억 달러(약 107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마하라슈트라주의 산업도시인 아우랑가바드시(市) 인근의 아우릭 공단에 약 12만평(40ha) 규모의 부지를 마련하고, 2019년까지 공장 건립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인도 스판덱스 시장은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 16% 이상 성장해 왔고, 향후에도 연평균 12% 이상 성장해 2020년에는 시장 규모가 2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된다. 효성이 공장을 건립하는 마하라슈트라주는 인도섬유 생산의 절반을 차지하는 핵심 지역으로 손꼽힌다.

효성 스판덱스 브랜드인 ‘크레오라’는 현재 인도에서 약 6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로 히잡 등의 무슬림웨어 란제리 스포츠웨어 데님 기저귀용 스판덱스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효성은 신규 공장이 본격 가동되기 시작하는 2020년에 고부가가치의 프리미엄 시장 확대에 집중하고, 시장 점유율을 70%까지 늘리는 등 고수익을 창출하는 시장지배자적 위상을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조 회장은 산업용 섬유, 중공업, 금융자동화기기 등 사업 확대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조 회장은 탄소섬유, 아라미드 등 효성 신사업의 시장 진입을 위해 애로사항을 건의하고 규제 완화 등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조 회장과 모디 총리와 함께 ‘마그네틱 마하라슈트라 컨버전스 2018 전시회’에 참석했다. 이 전시회는 인도 마하라슈트라 주정부가 인도의 경제개발을 위한 방향을 제시하고 제조업, 수출지향산업, 인프라 개발, 스마트시티, IT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해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행사다.

개막식에는 조 회장을 비롯 타타그룹 라탄 타타회장과 릴라이언스그룹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 등 인도 및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가 참석했다.

조 회장은 축사에서 “인도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효성 스판덱스가 염원하던 인도 에 공장을 건설하게 됐고, 푸네 초고압 차단기 생산법인도 인도의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차게 뛰고 있다”며 감사를 표하고 “효성은 세계무대의 주역으로 발을 내딛고 있는 인도에서 미래를 찾고 인도인들에게 사랑 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