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카이십 플랫폼’, 재난상황 ‘골든타임’ 잡는다
KT ‘스카이십 플랫폼’, 재난상황 ‘골든타임’ 잡는다
  • 이준성
  • 승인 2018.06.2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폰 신호 기반 조난자 탐색 솔루션... 초반 구조작업 시간 단축
사진= KT 제공
사진= KT 제공

 

KT는 25일 재난안전 분야에 특화된 ‘스카이십 플랫폼’을 공개했다. 스카이십 플랫폼은 ▲스카이십(Skyship), ▲스카이십 C3((씨쓰리) 스테이션(Skyship Command,Control&Communication Station)을 중심으로 세부 임무 수행을 위한 ▲스카이십 드론(Skyship drone), ▲스카이십 로봇(Skyship robot)으로 구성된다.

비행선과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무인 비행선 드론으로, 지난해 선보인 스카이십에 재난안전 특화 ICT 기술을 결합하여 재난 상황 특화 솔루션으로 진화했다.

스카이십은 헬륨 가스를 채운 비행체와 스카이십의 추진체·임무수행장비를 탑재하는 ‘스카이십 팟(Skyship pod)’, 휴대폰 신호 기반의 조난자 탐색 솔루션 ‘스카이스캔(skyscan)’으로 구성된다.

‘스카이십 팟’은 프로펠러 추진체, 통신모듈, 고해상도ㆍ열화상 카메라, 임무 수행 드론을 탑재하는 트렁크를 포함한다.

부착되는 통신모듈과 카메라 등의 하드웨어 요구사항을 규격화해 특정 제조사에 구애 받지 않고 다양한 3rd Party 모듈을 탑재 가능토록 할 계획으로, 관련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스카이스캔’은 LTE/5G 통신 모듈을 수용할 수 있는 휴대폰 신호 기반의 조난자 탐색 솔루션으로, 재난 지역에서 탐색 임무를 수행한다.

초소형 LTE 장비를 통해 실시간으로 휴대폰 시그널링 메시지를 검출할 수 있다. 이 기술은 반경 50m 이내의 조난자 유무를 파악하여 수색 범위를 좁힐 수 있으므로, 초반 구조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다.

조난자의 휴대폰 신호를 통신사 데이터와 연동하면 이름ž나이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재난안전통신망과 주민ㆍ의료기록 데이터 연동이 가능해지면 혈액형ㆍ병력 등의 정보를 의료기관에 전달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 조치가 가능해진다.

스카이스캔을 통해 조난자 탐색 반경이 좁혀지면, 스카이십 팟에 탑재된 ‘스카이십 드론’이 출동하여 조난자의 상세 위치를 파악한다. 지상은 ’스카이십 로봇’이 구조대원이 도착하기 전 비상구호물품을 조난자에게 전달하고 탑재된 카메라와 통신기능을 통해 구조센터에 현장 중계 및 응급 조치를 할 수 있다.

또한 KT는 최대저항풍속, 적재량 등 성능이 진화된 ‘스카이십2’를 개발 완료하고, 스카이십 플랫폼에 적용했다.

스카이십2는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한 NACA(미항공자문위원회) 에어 포일(Air Foil, 하단 참고) 형상으로 설계하여 최대 풍속 13m/s의 바람에도 안정적인 비행이 가능하며, 최대속도 80km/h, 최대 6시간 비행, 5kg 용량까지 적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