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 유령주식 사태, 예탁원도 책임”
“유진투자증권 유령주식 사태, 예탁원도 책임”
  • 김민지
  • 승인 2018.10.1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의원, 실시간 정보 전달 시스템 구축 필요

 

유진투자증권의 유령 해외주식 초과 매도 사고는 증권 예탁 업무를 독점하고 있는 한국예탁결제원의 허술한 업무처리 방식이 한 몫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증권사 및 예탁원에 대한 검사결과’에 따르면, 예탁원은 해외 주식시장의 권리변동 결과를 해외보관기관(씨티은행 홍콩법인)으로부터 전달받고도 이를 국내 증권사에는 즉시 전달하지 않고 있다.

또 해외보관기관에서 받은 주식 권리변동 정보의 내용이 부정확함에도 이에 대한 기본적인 검증 없이 증권사에 그대로 통지한 사례도 있었다. 유진투자증권 사태는 전적으로 유진투자증권의 실수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예탁원의 해외예탁결제업무처리 방식에도 허점이 많았던 것”이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예탁원이 국내 증권 예탁 업무를 독점하며 받는 수수료 수익이 지난해 114억원에 이어 올해 9월 말까지 89억 7000만원에 달하는데도 회원사인 증권사에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 않고 있다는 것.

김 의원은 해외 주식시장에서 주식이 병합되거나 분할될 경우 바뀐 주식 수는 곧바로 국내 고객의 증권계좌에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예탁원은 해외 주식 병합·분할에 따른 권리변동 정보를 모두 씨티은행 홍콩법인을 통해 받고, 이를 국내 증권사에 전달한다.

이 과정에서 SAFE를 이용하는 증권사는 이를 다시 자사 전산시스템에 수기 입력하고, CCF를 이용하는 증권사는 예탁원의 권리변동이 자동 반영된다. 유진증권 사태는 SAFE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수작업이 뒤늦게 이루어지면서 발생했다는 것.

김 의원은 “부정확한 권리변동 내용을 확인조차 하지 않고 증권사에 전달하고, 전달하는 시기도 임의로 늦추는 것은 독점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예탁원의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예탁원에 해외시장에서 바뀐 권리변동 정보를 실시간으로 증권사에 전달하고, 권리변동 내용 또한 정확하게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갖추어 제2의 유진사태 발생을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