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삼성전자, ‘5G 단독규격’ 핵심 장비 개발
SK텔레콤-삼성전자, ‘5G 단독규격’ 핵심 장비 개발
  • 김민지
  • 승인 2018.11.0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SA 이어 ‘5G SA 교환기’ 개발 성공, 데이터 처리·반응속도 향상 기대
경기도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5G연구소에서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교환기'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경기도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5G연구소에서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교환기'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5G SA 기반 교환기 핵심 기술 및 프로토타입 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8일 SK텔레콤에 따르면, 5G 국제 표준은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5G NSA(Non-standalone ; 5G-LTE복합)와 전체 네트워크를 오롯이 5G장비로 구성하는 5G SA(Standalone ; 5G단독 규격)로 나뉜다.

SA규격은 NSA규격보다 기술 개발이 어렵지만, 향상된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으며, 양 규격간 기술 개발 속도는 1년 정도 차이가 난다.

이번에 개발한 ‘5G SA 교환기’는 무선기지국과 인터넷망 사이에서 데이터 전송을 처리하는 역할을 한다.

‘5G SA교환기’에는 ▲패킷 분류, 품질 점검, 과금, 전송 등 순차적으로 거쳐야 할 단계를 한번에 수행하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성격이 비슷한 데이터를 모아 압축 전송하는 ‘데이터 가속 기술’ ▲블록을 쌓듯 보조 장비를 탈부착 하는 ‘기능 모듈화’ 기술이 처음 탑재됐다.

‘5G SA 교환기’와 관련 기술이 현장에 적용되면 초기 5G 대비 약 2배의 데이터 처리 속도, 반응속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초고화질 영상 스트리밍이나 사물간 통신시에 발생하는 지연 시간을 최소화하고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아울러 국방·금융기관·연구소로 연결되는 데이터 통로에 ‘양자보안’ 기술을 더하거나 자율주행 관제센터·지진 관측소 등 끊김이 있어서는 안되는 중요 시설에 ‘데이터 하이패스’ 기능도 넣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SA교환기’ 성능 향상과 부가 기능 개발 연구를 지속해 단계별 5G 업그레이드 시점에 맞춰 이 장비를 현장에 구축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지난 6월 5G SA 표준 발표된 후 발빠르게 기술 개발에 돌입해 성과를 조기에 낼 수 있었다”며 “5G는 오랜 기간 국가 핵심 인프라로 활용되는 만큼 중장기적 시야로 상용화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은 “5G SA 코어 기술 확보는 5G 통신망 진화의 중요한 초석”이라며 "보다 유연한 5G 네트워크는 고객들이 원하는 수많은 통신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8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국제 표준화 단체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 주관 ‘IC&E 2018’ 행사에서 5G SA 장비 개발 성과 등을 발표하고, 글로벌 이통사와 제조사 관계자들에게 5G 상용화 준비 현황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005, 65 YeouiDaebang-Ro,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3)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