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2척 내년 초 인도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2척 내년 초 인도
  • 이준성
  • 승인 2018.12.26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 미인도 불확실성 제거, 9천억원 일시금으로 확보
대우조선해양은 26일 앙골라의 국영석유회사가 발주한 드릴십 2척을 내년 초에 인도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26일 앙골라의 국영석유회사가 발주한 드릴십 2척을 내년 초에 인도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소난골社의 드릴십이 조만간 옥포조선소를 떠난다. 장기 미인도로 인한 해양 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우조선해양(대표 정성립)은 26일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社가 발주한 드릴십 2척을 내년 초에 모두 인도하기로 선주측과 최종 합의했다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소난골社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인해 선주측이 인도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며 인도가 지연돼 왔다. 이런 가운데 올해 유가가 60달러 선을 넘어서며 인도 협상은 급진전 됐고 소난골社와 기나긴 협상을 마치고 마침내 인도일정이 확정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내년 1월말과 3월말까지 각 1척씩 순차적으로 드릴십을 인도할 예정이다. 최종 확정 계약가는 선수금을 포함 척당 약 5.3억 달러. “이는 현재 시장가격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이라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드릴십 2척을 인도하면 일시금으로 약 9,000억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받게 돼 재무구조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부실의 주범이었던 소난골 프로젝트가 원만하게 해결됨에 따라 조기 경영정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양사 모두에 만족스러운 결과”라며 “소난골 드릴십 인도를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관계자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건조중인 드릴십 6척에 대한 인도 일정이 모두 확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