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 중국에 넘어가나
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 중국에 넘어가나
  • 정세진
  • 승인 2019.01.03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가 10조원 예상…국내 M&A 사상 최대 거래
넥슨 김정주 NXC 대표

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의 매각이 결정되면서 업계의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대표는 지난 2일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넥슨 지주회사 NXC 지분 전량 98.64%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김 대표 본인 지분 67.49%와 부인인 유정현 NXC 감사가 보유한 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 1.72% 지분을 합친 것이다. 

매각주관사로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공동으로 나서며 이르면 다음달 예비 입찰에 들어간다. 

넥슨그룹의 지배구조는 김 대표→NXC→넥슨(일본법인)→넥슨코리아→10여 개 계열사 형태로 이어져 있다.

넥슨 매각이 성사될 경우 가격 10조원을 넘는 국내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거래가 될 전망이다. 

지난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넥슨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1조2626억엔(한화 약 13조원)으로 NXC가 보유한 지분 47.98%의 가치만 6조원을 넘는다.

여기에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와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등 NXC가 별도로 보유한 계열사에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한 것이 추정 매각 가격이다. 

이는 지난 2016년 삼성전자의 미국 하만 인수(9조272억원)와 2015년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인수(7조2000억원)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김 대표가 회사 매각을 결정한 데에는 게임 산업에 대한 지속적인 규제에 주식 사건으로 인한 2년간의 수사와 재판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한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이전 정부부터 게임 산업은 모바일게임 결제 한도 제한, 청소년 심야시간 게임 이용 금지 규제인 셧다운제 확대, 사행산업 분류 등 규제강화 움직임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 때문에 김 대표는 국내 게임 산업의 미래가 밝지 않다고 판단, 사업을 접기로 했다는 게 업계의 추측이다. 
 
또한 최근 2년간 김 대표는 고교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의 비리에 연루돼 법정을 드나들면서 피로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진 전 검사장에게 4억2500만원 상당의 넥슨 비상장 주식을 무상으로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고 검찰 조사와 재판을 받아왔다. 

해당 건은 지난해 5월 서울고등법원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확정을 받았지만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김 대표의 정신적 스트레스가 상당했다고 업계에서는 말한다. 

문제는 넥슨의 회사 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국내 인수자를 찾기가 쉽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데 있다. 

가령 텐센트 같은 중국 회사가 넥슨을 인수할 경우 게임 산업 종주국 자리가 중국에 넘어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지속적인 규제가 결국은 게임 산업을 몰락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예전부터 있었다”며 “넥슨의 향방에 따라 우리나라 게임 산업의 미래도 달려 있는 셈”이라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