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외환보유액 사상 최대 수준 회복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사상 최대 수준 회복
  • 이준성
  • 승인 2019.01.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달러 약세 영향…12월말 기준 4036억9000만달러

미국 달러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 수준을 회복했다. 

4일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036억90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월 4029억9000만 달러보다  7억1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9월 말 4030억 달러 이후 가장 큰 액수이다. 

한 달 후인 10월 외환보유고는 달러 강세의 영향을 받아 4027억5000만 달러로 소폭 감소했으나 달러화가 약세로 바뀌면서 다시 늘어났다. 

두 달 연속 증가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고는 사상 처음으로 4030억 달러 선을 크게 넘어서게 됐다. 

통상 달러가 약세를 보이면  기타통화 표시 외환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하면서 외환보유고가 늘게 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유로화, 파운드화, 엔화 등 주요 6개국 통화를 대상으로 산정한 달러화지수(DXY)는 96.40으로 전월대비 0.4% 하락했다. 

반면 달러화대비 엔화 가치는 전월보다 2.8% 뛰었으며, 유로화는 0.4% 절상됐다. 

12월 말의 각 항목별 외환보유액을 살펴보면 유가증권이 3796억 달러로 전월 대비 33억5000만 달러 증가한 반면, 예치금은 137억3000만 달러로 27억9000만 달러 줄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고 중 유가증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94.0%로 가장 크며 예치금은 3.4%를 점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인 SDR은 34억3000만달러로 전월보다 1000만달러 늘며 전체 외환보유액 비중의 0.7%를 차지했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권인 IMF포지션의 경우 21억4000만 달러로 전월대비 1억4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 중 IMF 포지션의 비중은 0.5%이다.  

IMF 포지션은 IMF 회원국이 출자금 납부로 보유하는 교환성 통화를 수시로 찾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한편 외환보유액의 1.2%를 점유하는 달러 환산 금 보유액은 47억9000만 달러로 전월과 변동이 없었다. 

한편 지난 1년간 외환보유액 증가 규모는 144억2000만 달러로 지난해 181억7000만 달러에 비해 증가 폭이 다소 축소됐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지난 10년간 총 2배 이상의 규모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지난 2008년에만 2012억 달러로 감소세를 보였다. 

전 세계 외환보유액 순위를 따져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는 세계 8위를 차지한다. 2017년 5월 9위로 내려간 이후 지난해 8월 다시 올라선 것이다. 

12월 말 외환보유액 1위는 3조617억 달러를 보유한 중국이며, 일본이 1조2583억 달러로 2위에 올랐다.

그밖에 스위스가 7960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5041억 달러, 러시아 4621억 달러, 대만 4614억 달러, 홍콩이 4232억 달러로 뒤를 잇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