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가구주 가계 가처분소득 10년래 최대 낙폭
50대 가구주 가계 가처분소득 10년래 최대 낙폭
  • 정세진
  • 승인 2019.03.0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평균 412원으로 2.4% 감소…고용한파·이자부담 원인

50대 가구주 가계의 가처분소득이 약 10년 만에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지난 3일 통계청은 지난해 4분기 50대가 가구주로 있는 전국 2인 이상 가계의 명목 월평균 가처분소득이 412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대비 2.4%(10만2000원) 줄어든 것으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9년 2분기 2.9% 이후 최대의 낙폭이다. 반면 같은 기간 전체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1년 전에 비해 2.1% 늘어나 2015년 2분기 3.1% 이후 가장 큰 증가세를 기록했다.

60세 이상 가구주와 40대 가구주 가계의 가처분소득은 각각 8.0%, 6.3% 늘으며, 39세 이하 가구주 가계는 0.1% 줄어 큰 변동이 없었다. 가처분소득은 명목소득에서 조세·연금·이자 비용 등 비소비지출을 제외한 것으로 소비나 저축으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소득을 말한다.

가처분소득이 줄었다는 것은 곧 가계의 실질적인 경제 여력이 줄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50대 가구주 가계의 가처분소득은3% 내외의 증가세를 유지해 왔다.

그런데 3분기에 와서는 증가세를 멈추고 0.0%로 제자리걸음을 했으며, 4분기에는 2013년 4분기 –0.5% 이후 5년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

우리나라의 50대는 1955~1963년 베이비붐 세대를 포함, 가장 많은 인구가 몰려 있는 연령층이다. 또한 저출산 고령화의 영향으로 지난해 기준 50대 인구 비중은 16.6%를 기록해 16.4%인 40대를 넘어섰다.

50대 가구주 가계의 가처분소득이 감소한 원인으로는 지속적인 고용 부진과 금리 상승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가 지목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50대 가구주 가계의 근로소득은 1년 전보다 0.1% 줄어 2013년 4분기 0.7% 감소 이후 5년 만에 감소세를 기록했다.

근로소득이 위축되면서 전체 소득 증가 폭 역시 2017년 2분기 0.5% 이후 가장 낮은 1.3%에 그쳤다. 50대 가구주 가계 구성원의 취업인원수 감소율은 60세 이상 가구주 가계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는 게 통계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반면 50대 가구주 가계의 비소비지출은 125만8000원으로 전년대비 16만8000원, 15.5%가 늘었다.

비소비지출이란 세금이나 국민연금 같은 공적연금이나 보험, 대출이자에 나가는 돈으로 50대 가구주 가계 월평균 전체 소득 537만8000원의 23.4%가 비소비지출에 쓰이고 있다.

비소비지출은 자율적인 조정이 어려운데다 증가 속도도 빨라 2017년 4분기 20.5%에서 2.9%나 급증했다. 특히 고금리로 인해 이자 비용이 4만1000원으로 48.2% 급증하면서 지출 증가의 결정적 원인이 되고 있다. 경상조세 역시 7만2000원으로 42.2% 늘었는데, 이는 전체 가구 평균 이자·경상조세 증가율 24.1%, 29.4%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또한 50대 가계의 지난해 평균 금융부채는 9104만원으로 40대의 9979만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담보대출보다 금리가 높은 신용대출 비중은 50대가 15.4%로 40대 13.9%보다 높다.

이처럼 은퇴를 앞둔 50대 가구주 가계의 경제력이 화되는 현상은 노후 준비 부실과 심각한 노인 빈곤으로 이어질 수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이전 세대들은 은퇴 후 치킨집이나 커피전문점 등을 창업해 생계를 이었으나 지금의 50대는 이마저도 만만치 않다. 현재 숙박·음식점, 도·소매의 3년 생존율은 각각 30.2%, 35.5%로 자영업 평균 39.1%을 크게 밑돈다.

일부 50대 은퇴자들은 진입장벽이 낮은 일용직 일자리를 찾고 있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까지 50대 이상 아르바이트 구직자가 2016년 대비 4.8배 늘었다.

사회복지 전문가들은 은퇴자가 안정적인 노후를 위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직업전환·교육 프로그램을 강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