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로 갈까 물어보라”, 타다 운전기사 만취 女승객 성희롱 충격
“모텔로 갈까 물어보라”, 타다 운전기사 만취 女승객 성희롱 충격
  • 이준성
  • 승인 2019.07.0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시간 만취 여성 사진 찍어 단체채팅방 올리고 성희롱성 발언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의 운전기사들이 새벽에 탑승한 만취 여성 승객의 잠든 모습을 몰래 찍어 공유하고, 성희롱 발언을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2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새벽 1시 45분쯤 ‘타다’ 운전기사들이 초대된 한 모바일 오픈채팅방에 만취 상태로 타다 차량 뒷좌석에 누워 잠을 자고 있는 여성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올린 기사는 "여손(여성손님)이 안 일어나면 어쩌냐. 파출소 가느냐. 마침 파출소가 가깝다"라며 ‘타다 운행 중' 표시가 뜬 기사용 지도 앱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이 사진을 본 다른 대화방 참여자들은 "예쁠 것 같다" "‘모텔로 갈까요’ 물어보라" 등의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 채팅방 대화 내용에는 해당 여성 말고도, 기사들 간에 오간 성희롱 발언이나 사진 등이 여러 건 더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을 진하게 한 여성 승객이 타면 ‘유흥업소 여성 같다’는 식이고, 외모를 평가하거나 비하하기도 했다. "‘타다’를 하면서 제일 예쁜 여자를 태웠는데 외모처럼 매너가 좋다" "보O 애들(유흥업소 여성)은 성괴(성형괴물)에 싸가지 반말이라 극혐"이라는 모욕적 발언들이 이어졌다.

또 "역시 여잔 예쁘고 봐야 한다" 등의 얘기도 있었다.

매체는 “이 오픈채팅방은 타다 기사 뿐 아니라 누구나 입장이 가능하다”며 “대부분 타다 기사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운행 업무에 관련한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중간중간 기사가 아닌 일반인들로 보이는 이들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타다는 차량 공유 업체 ‘쏘카’의 자회사인 VCNC가 작년 10월부터 시작한 서비스다. ‘프리미엄 택시’를 표방하며 검증된 인력이,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콘셉트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택시업계와의 갈등을 빚고 있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