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 펫퍼민트, 1주년... 반려동물 보험 분석자료 공개
메리츠 펫퍼민트, 1주년... 반려동물 보험 분석자료 공개
  • 김민지
  • 승인 2019.11.1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다 가입 견종은 말티즈, 토이푸들, 포메라니안 순 보여
가입지역은 경기,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이 전체 50% 이상

메리츠화재는 국내 첫 장기(long-term) 반려동물 실손의 료비보험 ‘펫퍼민트’의 출시 1주년을 맞아 1년 동안의 가입자 및 가입 반려동물의 분석 통계를 8일 발표 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1만 9000여마리가 가입한 반려견의 경우 말티즈, 토이푸들, 포메라니안 순으로 가입이 많았으며 다음으로 믹스견과 비숑프리제 순이었다.

올해 4월 출시한 반려묘의 경우는 코리안 숏헤어, 페르 시안, 스코티쉬 폴드 순으로 가입건수가 많았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 건수는 장염(구토, 설사, 혈변), 위염, 피부염 순이었으며 지급액이 높은 사유로는 이물질 섭취로 인한 제거수술, 장염, 췌장염, 골절 순이었다. 반려묘는 장염(구토, 설사, 혈변), 결막염, 곰팡이성 피부염 순으로 지급건수가 많았고, 지급액은 장염, 기력저하(식욕부진), 세균성 피부염의 순으로 높았다.

그 밖에 견묘 모두 방광결석, 자궁축농증, 백내장 수술이나 만성질환으로 인해 진료비가 큰 질환 에 대한 보상이 많았다. 가입 지역을 살펴보면 경기,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의 가입 비중이 50% 이상으로 높았고 다음으로 부산, 경남 순이었다.

보험 계약자의 연령대를 보면 반려견은 전체 가입자 중 20-40대가 80%, 반려묘는 92%를 차지할 정도 로 젊은 층의 가입 비중이 높았으며 반려견보다 반려묘의 젊은 층 가입 비중이 조금 더 높았다.

가입한 반려동물의 성별은 수컷(반려견 52.5%, 반려묘 57.3%)의 비중이 암컷보다 조금 높은 편이었다.

반려견과 반려묘 공통적으로 ‘콩이’, ‘코코’, ‘보리’, ‘초코’ 라는 이름이 인기가 많았으며 ‘한지’, ‘무럭이’ 처럼 이름이 겹치지 않고 하나 뿐인 개성 있는 이름의 비중도 꽤 높았다. 또한 반려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생각해 ‘고막둥’처럼 계약자의 성을 이름 앞에 붙이는 경우도 빈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