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라움보야지, 미국 친환경 텀블러 ‘스토조’ 론칭
LF 라움보야지, 미국 친환경 텀블러 ‘스토조’ 론칭
  • 김민지
  • 승인 2019.12.2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F의 여행 테마 편집숍 ‘라움보야지(RAUM VOYAGE)’가 미국 친환경 텀블러 브랜드 ‘스토조(stojo)’를 LF몰에서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LF 제공
LF의 여행 테마 편집숍 ‘라움보야지(RAUM VOYAGE)’가 미국 친환경 텀블러 브랜드 ‘스토조(stojo)’를 LF몰에서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LF 제공

LF의 여행 테마 편집숍 ‘라움보야지(RAUM VOYAGE)’가 미국 친환경 텀블러 브랜드 ‘스토조(stojo)’를 23일 LF몰에서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스토조는 무분별한 일회용 컵 사용에 심각성을 느낀 세 명의 창업가가 만든 친환경 텀블러 브랜드로 2012년 뉴욕에서 론칭했다. 안전성과 편의성을 갖춘 텀블러를 선보임과 동시에 해마다 매출의 1%를 환경 관련 비영리 단체에 기부함으로써 재사용 가능 컵을 사용하자는 캠페인을 전 세계에 확산시키고 있다.

총 130여개국에 진출해있으며, 국내에서는 싱가포르, 홍콩, 대만 등에서 출시된 스토조 텀블러가 직구 인기 품목으로 부상하면서 특히 유명해졌다.

스토조 텀블러는 특허를 받은 접이식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으로 각 부분을 조립하는 방식을 통해 자유자재로 변신이 가능하다. 용량 473ml 기준 텀블러의 경우 컵 사용 시에는 14cm의 높이로,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5cm로 납작하게 접을 수 있으며, 총 198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가 용이하다. 재사용 가능 빨대가 포함돼 있는 것은 물론 손쉽게 세척이 가능하도록 입구를 넓게 디자인해 사용이 편리하다.

스토조는 미국 FDA와 식약처로부터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BPA) 및 비스페놀S(BPS), 카드뮴, 수은, 납 미검출 인증을 받은 친환경 실리콘 소재를 사용한다. 뿐만 아니라 조립 방식을 통해 접착제와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아 안전성이 우수하다. -20도부터 150도까지의 내용물을 담을 수 있으며,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냉동실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라움보야지는 스토조의 대표 라인 ‘접이식 여행용 컵(The Collapsible Travel Cup)’ 4가지 제품을 중심으로 선보인다. 해당 제품은 스토조에서 가장 인기 있는 텀블러 스타일로 유행을 타지 않는 깔끔한 디자인과 통일감 있는 색상이 돋보인다.

LF몰에서는 스토조 론칭을 기념해 2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스토조 텀블러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10% 할인 혜택과 추가 10%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동시에 구매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캐리어, 노트북 등을 꾸밀 수 있는 라움보야지 스티커를 증정한다.

한편, 2015년 론칭한 라움보야지는 여행이라는 특별한 테마를 가진 여행 액세서리 및 용품 편집숍으로 다양한 콘셉트의 제품 구성을 통해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고객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와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