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밍 개편 4개월... LG유플러스, 이용 고객 작년 동기比 20% 증가
로밍 개편 4개월... LG유플러스, 이용 고객 작년 동기比 20% 증가
  • 정소연
  • 승인 2019.12.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 사용량 4배 증가, 고객 총 91억 상당 요금절감 효과 거둬
지난 26일부터 로밍 대상국 78개국으로 확대, 출국률 99% 커버
인천공항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로밍센터 전경/ LG유플러스 제공
인천공항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로밍센터 전경/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음성·데이터 혜택을 대폭 강화한 ‘제로(제대로 로밍하자)’ 로밍 요금제 개편 후 4개월만에 이용 고객 수가 작년 동기대비 20%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만에 ‘제로’ 요금제 이용 고객 수가 작년 동기대비 20% 증가, 비중은 전체 이용 고객의 83%에 육박한다. 지난 9월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속도 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을 ‘제로 프리미엄’으로, 기간형 요금제 ‘맘편한 데이터팩’을 ‘제로 라이트’로 대대적인 로밍 상품 개편을 시행하며 ▲음성 수·발신 무상제공 ▲데이터 확대 ▲이용가격 인하 등 혜택을 대폭 늘렸다.

음성로밍의 경우 개편 이후 4개월만에 사용량은 4배 늘어 총 780만분을 넘어섰다. 이로써 고객은 총 91억 상당의 요금절감 효과를 거둔 셈이다. ‘제로 프리미엄’은 음성발신을 무제한 무료로, ‘제로 라이트’ 4종은 ▲2GB(3일) 30분 ▲3.5GB(7일) 70분 ▲4GB(30일) 150분 ▲8GB(30일) 300분의 음성발신을 무료로 제공한다. 모든 ‘제로’ 요금제의 음성 수신은 전면 무료화됐다.

데이터 사용량은 유튜브가 37%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등 SNS가 22%, 네이버, 다음 등 포털이 17%로 뒤를 이었다. 데이터를 이용하는 활동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특히 개편과 함께 신설된 ‘제로 라이트_4GB(30일형, 3만9000원)’가 장기 해외여행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하루에 1300원 수준으로 쓰는 꼴이다. 데이터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 장기 해외여행객들이 비용 부담 없이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편의성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지난 9월 발표한 요금제 개편에 이어 12월 26일부터 로밍 서비스 제공 국가를 기존 65개국에서 78개국으로 확대했다. 무제한 데이터 로밍 요금제 기준 국내 최다 수준으로, 출국률 99%를 커버한다. 지난 해 5월 말 중국·미국·일본을 포함해 출국률 92%를 차지하는 37개국에서 점진적으로 늘려 왔으며, 내년에도 제공 국가 수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전략채널그룹장은 “지난해 국내 최초 완전 무제한 데이터 상품 출시부터 올해 대대적인 개편을 통해 꾸준히 고객가치를 확대하고 있다”며 “향후 LTE는 물론 5G 로밍 서비스에 있어서도 높은 경쟁력을 쌓아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