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nix And NHN Shares Performed Better Than Their Category No. 1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March 19th, 2013
Seoul, Korea - In this year’s stock market (KOSPI), the stocks with the largest market capital performed 8.47%p better than the market average. 

However, being the largest didn't mean that their profitability was guaranteed. SK Hynix and NHN shares are the second largest in their categories, but their profitability far outstripped those of the market leaders, Samsung Electronics and SK Innovation, respectively. 

According to Korea Stock Exchange on Monday, the price performance ratio of the shares with largest market capitalization in their categories marked the average of 8.60%, slightly higher than the KOSPI average performance ratio (8.47%) by 0.13%p 

The performances of largest-cap shares were 3.4%p higher in average than those of appropriate category index. The price performance rate of 2nd largest market cap shares in their categories was 6.25% in average. The indices of 12 categories out of 18 rose. 

As of the 13th, there was no change in the shares with largest market capitalization. 

Hanra Visteon Climate Control (machinery), NHN (service), Korean Air (transportation & warehousing) and Mirae Corporation (precision medical) became the 2nd largest market cap shares in their categories, outstripping Doosan Infracore, LG. Hyundai Merchant Marine, and Woojin, respectively. 

NHN achieved 14.26%p excess earning rate, outstripping not only SK Innovation, the largest market cap share in the category, but most of the large cap shares in the whole market. 

하이닉스•NHN 등 2위의 반란 “내가 더 잘나가” 
올해 유가증권(코스피) 시장에서 업종별 시가총액 1위 종목 수익률이 시장 평균보다 8.47%P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1위 종목이라고 무조건 수익률을 보장하는 건 아니다. SK하이닉스와 NHN은 비록 업종 내 2위 종목이지만 각각 전기전자 업종 1위 삼성전자와 서비스업종 1위 SK이노베이션의 수익률을 크게 앞질렀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3일까지 유가증권시장 내 업종 대표주 주가 상승률은 평균 8.60%로 코스피 평균 상승률(0.13%)을 8.47%P 웃돌았다. 

업종대표주 수익률은 해당 업종지수 상승률에 비해서도 평균 3.40%P 높았다. 업종 내 시가총액 2위인 업종 2위주 주가 상승률도 평균 6.25%였다. 업종별로는 유가증권시장 18개 업종 중 12개가 올해 들어 상승했다. 

의료정밀 업종 상승률이 50.2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비금속광물(14.90%), 의약품(14.09%), 통신업(12.82%), 종이목재(11.80%), 음식료품(6.61%), 금융업(4.37%), 전기가스업(4.21%), 섬유의복(3.82%), 서비스업(2.26%), 전기전자(1.25%), 유통업(1.20%) 순이었다. 

운수창고업(-10.64%), 화학(-7.26%), 철강금속(-5.03%), 건설업(-4.45%), 운수장비(-3.36%), 기계(-3.27%) 등 6개 업종은 하락했다. 

개별 종목 수익률을 보면 디아이가 109.06% 올라 의료정밀업종보다도 58.82%P 초과 수익을 냈다. 

쌍용양회(비금속광물)와 한솔제지(종이목재) 수익률은 32.28%와 23.36%로 각 업종지수보다 17.38%P, 11.56%P씩 높았다. 

SK텔레콤(7.18%P)과 삼성생명(5.39%P), 롯데쇼핑(3.84%P), 한국전력(1.37%P), 포스코(1.31%P) 등도 해당 업종지수보다 초과 수익을 냈다. 

지난 13일 시가총액 기준으로 올해 업종대표주 변경은 없었다. 

한라공조(기계), NHN(서비스업), 대한항공(운수창고업), 미래산업(의료정밀) 4개 종목은 지난해 말 업종 2위주였던 두산인프라코어, LG, 현대상선, 우진을 각각 제치고 업종 2위주로 올라섰다. 

특히 NHN은 14.26%P의 초과수익률을 거둬 업종 1위인 SK이노베이션(-5.13%P)은 물론이고 대형 종목 대부분의 수익률을 일제히 따돌렸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

**Article provided by etnews [Korea IT News]

[Reference] : http://english.etnews.com/markettrends/2737014_1278.html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