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도시바 의결권 포기설에 “노코멘트”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박성욱 부회장 “지분인수 논의중” 강조에 오보 가능성도
Monday, July 17th, 2017
as

SK하이닉스가 도시바 반도체 인수와 관련, 의결권 취득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작 회사측은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일본 지지통신은 지난 16일 SK하이닉스가 그동안 도시바에 요구해 왔던 의결권 취득을 포기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SK하이닉스측은 이와 같은 언론 보도에 대해“특별히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앞서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은 도시바 반도체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나, SK하이닉스측이 의결권 일부를 요구하면서 협상이 교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측은 도시바 반도체 인수를 통한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해 의결권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된다. 지지통신 보도는 SK하이닉스가 인수협상 결렬 위기에 놓이자 단순 융자 형식으로라도 인수에 참여하기로 했다는 근거를 들고 있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도시바가 SK하이닉스의 의결권 요구로 인한 기술유출 등을 우려, 미국 웨스턴디지털이나 대만 폭스콘과도 인수를 협의하고 있다는 보도를 내보내기도 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지난 12일 기자 회견을 통해 "도시바반도체측과 지분 인수를 계속 얘기하고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미뤄 보도가 사실이 아닐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기업이 인수 합병을 시도할 때 몸값을 높이기 위해 여러 상대와 협상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또 기술 유출에 대한 우려는 SK하이닉스가 아닌 다른 업체와 계약하더라도 일어날 수 있는 문제이다.

게다가 웨스턴디지털(WD)은 도시바와의 오랜 파트너십을 이어 왔다는 점에서는 유리하지만 인수 여력이 크지 않아 향후 투자를 확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한편 WD는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 중지를 위해 미국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린 상태로, 신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도시바는 매각을 완료한 후 이를 취소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

SK하이닉스로서는 이 같은 위험을 무릅쓰고 도시바 인수 최종 계약에 끝까지 참여할지 현재로서 미지수다. 업계 관계자는 “결국 자국 주요 기업의 의결권을 외국에 넘기고 싶지 않은 일본 정부의 의도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상황은 매우 유동적”이라고 언급했다.

 

 

Comments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