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强小기업과 5G 중계기술 개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August 10th, 2017
as

사진/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국내 통신 장비업체 KMW사와 ‘무선 5G릴레이(Relay)’ 중계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5G 시험망’에 적용했다.

‘5G릴레이’는 기지국과 단말기 사이의 5G무선 신호를 증폭해 서비스 음영 지역에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이 장비를 활용하면 5G 신호가 미치지 못하는 음영 지역을 없애 구석구석 촘촘한 5G 서비스가 가능해진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5G 후보 주파수인28GHz 대역은 높은 주파수 특성으로 인해 송신 중 전파 신호의 세기가 급격히 저하된다.

또, 건물 유리 나무 등 전파 장애물로 인한 서비스 음영 지역이 기존보다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도심 밀집지역 내 5G 통신서비스 품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서울 강남 일대는 빌딩 밀집 지역으로 전파 장애물이 많고, 밀도 높은 데이터 트래픽이 발생하기 때문에 국내에서 망 설계가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며 “강남5G 시험망에 5G릴레이 적용 성공에 따라 다른 도심 지역으로의 확대 적용도 상대적으로 용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발한 ‘5G 릴레이’ 중계기는 다양한 제조사 및 5G 규격에 범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추후 5G망 구축이 본격화될 때 이 장비가 5G 커버리지를 빠르게 넓히는 데 주효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