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세계 3위 통신사에 AI 네트워크 솔루션 수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September 13th, 2017
AB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수닐 바르티 미탈 회장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세계 3위 이동통신사 바르티 에어텔(Bharti Airtell)에 ‘인공지능(AI) 네트워크 솔루션’을 수출한다. 양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아메리카’가 열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박정호 사장과 수닐 바르티 미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AI네트워크 기술·역량 이전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양사는 SK텔레콤의 ‘차세대 AI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을 인도 전국망에 오는 2019년까지 구축하기로 하고, 5G·IoT 생태계 확대 및 네트워크 가상화(NFV) 기술진화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바르티 에어텔은 인도를 기반으로 전세계 20개국에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가입자 규모는 인도 2억 8000만명, 인도 외 지역에서 1억명 등 약 3억 8000만명으로 가입자 기준으로 세계 3위이다.

미탈 회장은 바르티의 창립자며 올해부터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이사회 의장으로 활약중이다.

SK텔레콤은 지난 2012년부터 중국, 러시아 등 9개국 11개 통신사에 네트워크 설계와 구축, 운용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세계 유수의 대형 이동통신사에 네트워크 컨설팅부터 솔루션 구축까지 역대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

 

Comments

hyundai 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