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얼라이언스 펀드’ 글로벌 스타트업에 투자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November 16th, 2017
cs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협약식 모습.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 및 엘리먼트 AI CEO 장 프랑스와 가녜(왼쪽부터)

SK텔레콤이 현대차, 한화자산운용과 ‘AI 얼라이언스 펀드(AI Alliance Fund)’를 설립해 글로벌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내년 1분기에 출범 예정인 ‘AI 얼라이언스 펀드’는 3사가 각각 1,500만 달러를 출자해 총 4,500만 달러(약 5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세계적인 AI 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있는 캐나다의 AI 솔루션 기업 ‘엘리먼트 AI(Element AI)’가 투자자문을 맡는다. 세계적인 AI 석학 요슈아 벤지오(Yoshua Benjio) 캐나다 몬트리올대 교수가 공동 창업했다.

투자 대상은 AI, 스마트 모빌리티를 비롯한 핀테크 관련 미국, 유럽, 이스라엘 등지의 유망 스타트업이다.

펀드 관계자는 “미래 가치를 지닌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함으로써 융·복합 기술 혁명에 따라 급변하고 있는 대내외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성됐다”고 밝혔다.

기본적인 투자 수익의 실현 뿐 아니라 미래 전략 관점에서 혁신 기술 정보 탐색, 글로벌 기술 트렌드 분석, 협업 네트워크 개척 및 노하우 습득 등을 토대로 차세대 기술역량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3사가 보유한 ICT·금융네트워크·모빌리티 관련 전문 역량의 결합에 따른 시너지 창출로 각 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각 사가 운영 중인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및 기업 벤처캐피탈(CVC, Corporate Venture Capital) 운영 전략 하에서 투자 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SK텔레콤은 AI, IoT 등 ‘New ICT’ 산업 생태계 조성과 육성에 힘쓰고 있다. 이번 공동 투자도 개방과 협력을 기반으로 선도적인 ICT 역량 강화 차원이다. 국내 최초 AI 서비스 ‘누구’를 출시하고 T map에도 탑재하는 등 한국 AI산업을 견인하고 있다. 지난해는 세계 최초로 5G커넥티드카를 개발했다.

한화자산운용은 92조원의 순자산(10월기준)을 운용하며 다져온 투자 전문성을 기반으로 산업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의 융합에서 잠재력 있는 투자기회를 탐색하고 있다.

현대차는 미래 기술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고, 지속 성장을 위한 신사업 발굴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한편, 16일 오전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및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 가 참석한 가운데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을 위한 협약식이 열렸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