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 in 캐나다’ 개최, 수출·관광 융·복합 마케팅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한-캐 FTA 올해부터 발효, 화장품 관세율 0%
Monday, November 20th, 2017
KBeauty

[토론토] 한국 화장품의 글로벌 관광 마케팅을 위한 ‘K-뷰티 in 캐나다’가 토론토에서 18일(현지시각) 개최 되었다. KOTRA(사장 김재홍)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가 공동 주최하고 토론토 한국총영사관이 후원한 이번 행사는 캐나다의 주력 소비계층으로 부상 중인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 ~ 2000년대 초반 출생)를 대상으로 한국산 화장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이와 연계해 뷰티‧웰니스(Wellness) 테마 방한 관광을 촉진하기 위해 기획했다.

세계 10위 경제대국인 캐나다에서도 K-뷰티의 인기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의하면, 2016년 한국 화장품의 대(對) 캐나다 수출은 1,625만 달러(179억 원)로 전년대비 45.7% 증가했다. 올해는 9월까지 1,964만 달러(217억 원)를 수출해 84.6%가 늘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K-뷰티의 경쟁력에 한-캐나다 FTA 발효 3년차인 올해부터 화장품 관세율이 0%가 된 것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행사는 현지 소비자와 업계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미에서 활동 중인 K-뷰티 블로거 모건 스튜어트(Morgan Stewart)가 한국산 화장품을 활용한 기초 스킨케어 및 메이크업 시연회를 진행했다. 각 단계별 자신만의 한류 스타일 미용 노하우를 공개하고 한국산 제품의 기능과 특징을 소개했다.

1:1 수출상담회에는 국내기업 10개사가 캐나다 유통 벤더를 비롯한 바이어 25개사와 신규 브랜드 론칭 등 현지시장 진출방안을 모색했다. 참가 국내기업은 현지 소비자 반응을 살피면서 자사 브랜드 홍보와 마케팅도 진행하기 위해 제품 쇼케이스도 진행했다.

캐나다 최대 화장품 유통 벤더인 헐리우드 얼라이언스의 앨런 르베(Allan Lever) 사장은 “한국산 미용 제품은 다양한 원료와 기능을 갖추고 있어 아시아계는 물론 주류 소비계층을 대상으로 시장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K-뷰티와 연계한 관광마케팅을 위해 ‘한국으로의 뷰티여행(My beauty trip to Korea)' 발표에서 한국의 대표 뷰티‧웰니스 관광지를 소개했다. 관광지 찾아가는 방법, 체험 프로그램 가격 등 관광객 눈높이에 맞춘 알짜정보가 자세히 소개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수호랑․반다비와 기념사진 촬영, VR(가상현실) 기기를 활용한 한국 관광체험 등 다채로운 관광홍보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박성호 KOTRA 토론토무역관장은 “최근 확산되는 한류 열기에 힘입어 한국 화장품의 캐나다 시장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이 북미시장 교두보로서 캐나다 시장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