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중소기업 기술·장비 지원효과 보니...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3년간 900개 기업에 2200건, 300억원 매출향상 효과
Monday, November 20th, 2017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12년간 운영해 온 ‘공통서비스 인프라 구축·운영’사업을 통해 지원한 중소기업들이 지난 3년간 총 300억원의 매출향상 효과를 보였다고 20일 밝혔다.

비용절감액도 170억원으로 이는 투자대비 약 10배 이상의 효과를 거둔 것이라고 연구원측은 설명했다. ETRI는 ICT를 기반으로 중소기업이 선도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만들어가기 위해 공통서비스 사업을 수행해 왔다.

정부 지원을 받아 ICT 중소기업이 R&D 및 상용화 제품을 개발하는데 필요한 핵심애로기술, 고가의 장비, 시험시설 등을 통합 지원함하는 서비스다.

ETRI는 지난 1985년부터 중소기업의 애로기술지원, 시험·장비지원 등 종합기술지원제도 운영을 해왔다.

지난 2006년부터 ‘공통서비스 인프라 구축ㆍ운영’사업으로 12년간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애로기술지원 ▲장비지원 ▲시험 서비스 ▲시설지원 ▲제작지원 ▲테스트베드 지원 등으로 ICT 중소기업이라면 누구나 연구원이 제공하는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애로기술지원의 경우 2000여명의 전문가를 구성해 최대 3개월 동안 중소기업이 겪고 있는 애로기술에 대해 전문가들이 직접 투입돼 기술 지원을 해 준다.

또한 장비지원의 경우 ETRI가 보유한 40여종의 장비 외에도 임차가 필요한 장비를 지원해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ETRI는 공통서비스 사업을 통해 ICT 분야 기술지원 정보를 한 곳에 모아 공통서비스 통합 DB 5,000여개를 구축, 운영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ETRI 중소기업통합기술지원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