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동 하늘공원서 아동 실종, “드론 출격하라”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LG유플러스, 국내 최초 클라우드 드론관제시스템 사업화
Tuesday, November 21st, 2017
AS

사진/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원격지 드론을 이륙시켜 임무를 수행하는 자율비행 드론을 선보이며, 관련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21일 통신망을 통해 비 가시권이나 야간에도 안정적으로 재난감시 및 측량, 물류수송 등의 드론 비행을 할 수 있는 ‘U+스마트드론 클라우드 드론관제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상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최주식 FC(Future and Converged)부문장은 “클라우드 드론 관제 시스템은 드론산업이 운수나 물류산업, 보안, 측량, 안전점검, 재난감시 등 기존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네트워크와 솔루션 역량을 집중해 5G 시대의 핵심 서비스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상암동 하늘공원에서 실종 신고 된 아동을 용산본사에서 원격으로 자율비행 드론을 띄워 3분 만에 찾아내 안전요원에게 연결해주는 시연비행을 선보였다.

상암 하늘공원에 빨간 점퍼 차림의 6살 남자아이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LG유플러스 용산본사의 클라우드 드론 관제 시스템에 연결된 상암동 주변의 스마트 드론이 40미터 고도까지 수직으로 이륙했다.

드론은 상암동 하늘 공원 상공을 비행하며 실시간 영상을 IPTV로 전송해 왔다. 이 영상으로 실종 아동을 확인해 인근의 안전요원에게 인계되는 것을 확인한 드론은 출발지로 복귀했다.

드론이 비행하는 동안 클라우드 드론 관제시스템에는 하늘공원 주변의 전파세기와 드론의 비행속도, 배터리 잔량 등 정보와 풍향과 풍속, 온도 등의 날씨정보가 실시간으로 나타났다. 또 드론의 비행 경로상의 위도와 경도 정보도 표시됐다.

LG유플러스 권용훈 드론팀장은 “축구장 20여개 넓이에 달하는 상암동 하늘공원과 같은 개활지를 빠르게 수색하는데 드론만한 솔루션은 없다”며 “실종된 아동을 찾는 것과 같은 사회공헌 분야에도 클라우드 드론 관제 시스템활용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