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 설정액 2000억원 돌파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November 30th, 2017
as

미래에셋자산운용의 해외주식 비과세펀드인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가 설정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 4차 산업혁명 주도 글로벌 혁신기업에 투자해 우수한 성과를 보여 두달만에 1000억원 넘게 자금이 유입됐다.

특히 해외주식형펀드 비과세 가입기간이 올해 종료 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증대된 것으로 보인다.

이는 개인별 3000만원 한도로 해외주식을 60% 이상 편입하는 펀드나 ETF에 전용계좌를 통해 투자할 경우 10년 동안 매매·평가차익 및 환차익에 대해 비과세를 받을 수 있은 제도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30일 기준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1년 수익률 39.56%로 업계 글로벌주식형 펀드 중 1위를 차지했다. 2014년 4월 15일 설정 이후 누적수익률은 69.77%에 달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혁신 과학기술 발달, 신흥국 중산층 증가, 인구고령화 등 다양한 사회적 발전현상에서 장기적으로 높은 성장을 보일 수 있는 혁신기업들에 투자한다.

10월 자산운용보고서에 따르면 발행국 기준 국가비중은 미국 62.48%, 중국 25.88%, 유럽 11.64%다. 업종비중은 IT 45.60, 비생필품 소비재 19.51%, 일반산업 13.21%, 헬스산업 10.05% 등으로 구성된다.

향후 신흥국 및 유럽의 글로벌 혁신 기업들에도 지속적으로 분산투자 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해외주식형펀드 점유율 1위로 금융투자협회 28일 기준 해당 유형 설정액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운용사 중 최대인 글로벌 12개국 네트워크를 통한 강력한 리서치와 운용능력이 그 바탕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