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2017 대한민국 최우수 은행상’ 수상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영국 ‘더 뱅커’ 선정, 2012년 이래 총 네 차례 수상
Thursday, November 30th, 2017
as

정정희 KEB하나은행 부행장(가운데)이 시상식에서 행사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KEB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지난 29일 세계적인 금융전문지 ‘더 뱅커(The Banker)’가 영국 런던에서 개최한 'Bank of the Year Awards 2017'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최우수 은행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더 뱅커’가 선정하는 국가단위의 상인 ‘대한민국 최우수 은행상’을 지난 2012년 이래 총 네 번째 수상하게 됐다.

매체는 “KEB하나은행이 성공적인 조기 통합으로 시너지 본격화에 따른 고무적인 양적·질적 성장을 이뤄내고 있으다”며 “글로벌 및 자산관리 부문의 역량 자산을 전략적으로 활용하여 지속적인 성장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정희 KEB하나은행 기업영업그룹 부행장은 시상식에서 “통합은행의 성공적인 출범과 시너지 창출로 손님의 변함 없는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이를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여 글로벌 일류 은행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더 뱅커’는 1926년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가 발행하여 전세계 180여개국 금융기관에서 구독하는 세계적 권위의 금융 전문지다. ‘Bank of the Year Awards’는 전 세계 149개 국가가 참여하는 금융계의 오스카(Oscars)상으로 불린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영국의 세계적 금융 전문매체인 ‘유로머니(Euromoney)’로부터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유로머니誌 선정 3년 연속 국가(Country) 단위의 상인 ‘대한민국 최우수 은행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7월에는 국내 은행권 최초로 지역(Region)단위의 상인 ’2017 아시아지역 혁신·변화 부문 최우수 은행상'을 수상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