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파키스탄 수력발전사업 진출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Monday, December 4th, 2017
sa

수력발전소 위치/ SK건설 제공

SK건설이 총 사업비 14억4천만달러(약 1조6000억원)짜리 545MW 규모의 파키스탄 민자 수력발전사업에 진출한다. SK건설은 지난 1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ATL사와 칸디아강 유역 수력 민자발전사업권 확보를 위해 칸디아 하이드로파워사의 주식 89%를 인수하는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칸디아 하이드로파워는 칸디아강 수력 민자발전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이다. 이번 주식 인수로 SK건설과 ATL이 각각 89%, 11%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북쪽으로 340km 떨어진 카이베르파크툰크주(州)에 위치한 칸디아강 유역에 발전설비용량 545 MW 규모의 초대형 수력발전소를 건설해 30년간 운영하고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개발형사업이다.

SK건설은 완공 후에도 운영에 참여하게 된다. 공사기간은 60개월이며 2025년 상업운전이 목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중국업체가 독점하고 있는 500MW규모 이상의 초대형 수력발전 시장에 한국 건설사가 최초로 진출한 것으로 의미가 크다”며 “국내 건설사는 100MW규모의 사업에만 참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