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달러 짜리 신종 슈퍼노트(위폐) 세계 최초 발견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KEB하나은행
Wednesday, December 6th, 2017
as

사진/ KEB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이 초정밀 위조지폐(일명 슈퍼노트) 신종버전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발견된 위조지폐는 미국 달러화 100달러 지폐로, 위폐감별기로도 구별이 어려워 그동안 북한 등 일부 우범국의 비호 하에 국가급 제조시설에서 만든 것으로 알려진 초정밀 위조지폐의 신종 버전이다.

특히, 기존 슈퍼노트와는 제작수법이 다르고 아직까지 인터폴 등 법 집행기관에도 보고된 적이 없어 실제 유통량이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다고 은행측은 밝혔다.

이번 신종버전 발견에는 KEB하나은행만의 장비와 전문인력, 그리고 국정원 등과의 공조가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선 영업점에서의 위조지폐 여부 문의에 KEB하나은행의 위변조대응센터는 대상물을 영상판독한 후 CSI장비를 통해 재차 정밀 분석하는 과정을 통해 동 지폐가 새로운 유형의 슈퍼노트로 확인했다.

KEB하나은행은 금융권에서 유일하게 국가기관급 최첨단 위변조영상분석 장비인 CSI장비를 갖춘 전담 부서 ‘위변조대응센터’를 만들어 전문가들을 양성해왔다.

그 결과 국내 위조지폐 적발량의 60%(한국은행 집계기준)를 상회할 만큼 압도적인 위폐 분석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국정원과 신속하게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한국은행을 비롯한 국내 유관기관과도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한 결과라고 은행측은 밝혔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