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관 전 마사회장, 마사회 노조에 피소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Wednesday, December 6th, 2017
as

현명관 전 마사회장

한국마사회 노조가 현명관 전 마사회 회장을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마사회 노조는 5일 근로기준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과 업무상 배임·강요혐의로 현 전 회장을 마사회 관할인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고소·고발했다.

마사회 노조는 “현명관 전 회장 재임 기간 추진된 대형사업 관련 비위행위와 최순실 연루 의혹으로 마사회가 적폐기관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현 전 회장은 이미 회사를 떠났지만 재임 당시 추진한 사업에서 비위행위가 드러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 정권의 실세라는 이유로 낙하산을 타고 내려온 현명관 전 회장이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는 것이 낙하산 경영진의 전횡을 막는 것이며, 한국마사회와 조직 구성원들의 실추된 명예를 바로 세우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현 전 회장은 2013년 12월부터 3년간 마사회 회장으로 재직했다. 지난 10월 김현권 민주당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 전 회장 재임시절 삼성출신 자문위원들이 운영하거나 관여한 업체들에게 무더기로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마사회 용역업체의 등기부등본을 조사한 결과, 삼성출신 자문위원이 대표이사로 있거나 관여한 업체들에게 6건의 용역을 맡겼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