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ot is the Future, Furo for Meta-communication.
Robot is the Future, Furo for Meta-communication.
  • Shin Ji-hye
  • 승인 2013.08.30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OUL, KOREA- In August 2003, the South Korean government chose ‘intelligent robots’ as one of the top 10 most promising,
next-generation growth industries that were expected to help raise the national per capital income to USD 20,000. Ten years have passed since then and over the past decade, several industries on the top 10 most-promising list, such as displays, semiconductors, and next-generation batteries, have become among the world’s best. However, the intelligent robot industry is still wrestling with a tough task of creating private markets that continue to expand.

As South Korea’s slow-growing robotics market has been led by a small-sized venture firm which was created just four years ago, that firm has been thrown into the spotlight. The market leader is Future Robot, developer of newly launched advertising robot Furo-D. Future Robot has been on a roll in the domestic market, as well as such overseas markets as Japan, China, Brazil, Singapore, and Russia. Against this backdrop, Korea IT Times sat down with Song Se-Kyong, CEO of Future Robot, a company that aspires to be a “future-oriented business,” to learn about this small but strong robot maker.

 

"Furo-D" installed in the Megabox Central City branch in Seoul.

 

Twenty “Furo-D” robots, an innovation in the service robotics industry, will be installed in Megabox movie theaters.

CEO Song said, “Unlike the market for industrial robots that required technological advances, ideas and convergence with other industries dictate the success or failure of a company in the service robotics market.” There is no doubt Future Robot’s Furo Series robots are an amalgam of cutting-edge technologies and creative ideas.”

Technologically speaking, Furo robots support Windows 7 and allow users to create, edit, and create a database of contents in an unbridled manner just like they do with their smart phones.

CEO Song added, “Above all, Future Robot has shown the importance of a face for its Furo Series robots. Our times show that big data has become personal, as is evidenced by the global success of Facebook. In tandem with such a trend, Furo Series robots have replaced existing horizontally-placed monitors, commonly used in general offices, with vertical-placed dual monitors on a human-like body, thereby creating a completely different kind of experience.”

As of now, the Furo-S, the Furo-K and the Furo-D are equipped with dual monitors while the Furo-i supports the Android 4.x to enable interoperability with smart phones.

The recently-launched Furo-D is an advertising robot expected to serve as a major source of Future Robot’s future revenues. The Furo-D can be installed in heavy-traffic areas, such as shopping malls, department stores, and theme parks, to carry out advertising and promotional activities. The Furo-D which in terms of durability and price is an improvement on its predecessor, the Furo-S, comes with a damage-resistant metal case and can be remotely controlled, therefore making on-site management points unnecessary. Perhaps most importantly, it costs about a third of what the Furo-S goes for.

In addition, CEO Song stressed that advertising robots can overcome the limitations that exist with outdoor wall advertisements. “There is a limit to outdoor wall advertising in terms of frequency of exposure and attractiveness. Advertising robots can be placed in the middle of human traffic lines and since they are portable, reach and frequency of exposure can be enhanced to a great degree. Robots as attention-grabbing, portable advertising media is believed to evolve from its current simple PR and marketing means to an innovative marketing tool. Furthermore, by recording customer information and calculating the number of people precisely through sensors, ad robots can give feedback to advertisers in real time,” said CEO Song.

At the moment, 20 Furo-D robots are being installed in 10 Megabox (a chain of movie theatres in South Korea) movie theaters and full-blown robotic advertising services are soon to kick off.

The Furo-S robots, supplied to Animation Museum in the city of Chuncheon, have been well received by museum visitors as they feature the avatars of Hongbi and Hongsi, cat-faced animated characters which originate from the area.

CEO Song said robots that were produced with the consideration of the buyer’s characteristics, color choices, and demands in mind would double the effect of advertising and such robots themselves can become a brand. According to CEO Song, Future Robot has been discussing with content developers and design specialists ways to further close business collaboration in order to offer the design and sophisticated service content that customers want.

He added, “Since the Furo Series robots are cable of fully satisfying today’s demands for new devices dedicated to specific services, they will continue to sell well in overseas markets. As a matter of fact, we are working on a large-scale global project in collaboration with overseas companies and we plan to set up an overseas branch in the US at an early date to spur on our efforts to target the US market.”

 

Song Se-Kyong, the CEO of Future Robot, introduces the " Furo-S ", which is supplied to the Animation Museum in Chuncheon.
 

The Furo-i will offer a new welfare solution to super-aged society in early 2018.

In Japan where the number of people over 65 exceeds 40 million, the Japanese government is spending a huge amount of money, equivalent to that of South Korea’s GDP, taking care of this age group. In this era where the population is graying, a lack of growth engines comes as no surprise. CEO Song said such issues can be addressed by robotics and he confidently put forward the Furo-i as a problem solver.

First of all, the Furo-i can provide companionship with elderly people at home. The older generations which are not as technologically savvy that find it hard to take advantage of SNS or IT (information and technology) can easily access messengers and face-to-face video calls by simply pressing buttons several times. In case of an emergency, the Furo-i, which will ordinarily serve as a playmate and a communications tool, can take immediate action by detecting problems through its sensors. The Furo-i is designed to contact family members or guardians when left unused or has not been responded to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Moreover, the Furo-i’s tablet can be separated from its body, so users can carry the tablet while they are on the move. Future Robot holds an international patent on this technology.

In response to growing concerns that competition will become much fiercer in the service robotics sector because of its promising, high marketability, CEO Song said, “We will launch affordably-priced products that sell at prices closer to their production costs so as to maintain a competitive edge in the market. In fact, the Furo-i is as expensive as high-end tablet computers.” He added that the time would soon come when people will be forced to answer the question “What would you buy, a tablet or a robot without any hesitation.”

 

CEO Song, delivered a lecture at the International Robot Conference 2013 in Japan.

 

Robotics and creative economy policy- connectivity is the key.

Citing that South Korea lacks growth engines owing to social polarization, low child birth rates, and population aging, CEO Song said, “There is a reason for the government’s strenuous push for the creative economy policy and industrial convergence.”

In this era of supply gluts, creation mean convergence between different industries, not creating something out of nothing. Therefore, the robotics industry is important as one of the next-generation growth engines because the robotics industry enables shared growth with other industries such as education, design, design drawing, production technologies, etc., CEO Song said.

CEO Song said, “Most of the Korean companies tend to develop their core competency in a single field. This is a problem. Their ways of thinking should be service-centered, not technology-oriented. Business models based on technologies and production can no longer create high value addedness of a sustainable manner in the global market.” 

Just as Apple led by Steve Jobs took the global market by storm by combining touch screens with user experiences, South Korea, CEO Song believes, has to ponder over ways to enhance “connectivity.” In particular, CEO Song underlined the fact that the functions of the iPhone and the iPad were nothing new, but the combination of preexisting technologies made them successful.

CEO Song said, “The key to robotics is HRI (Human-Robot Interaction). Here, humans correspond to liberal arts and technology with robotics. Since, the Furo Series robots are meta communication (or communication about communication) devices, they will make a great contribution in the moving forward of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creative economy policy by connecting science with the humanities and technology with business.”

 

 

<Robot is the Future, Furo for Meta-communication.>

2003년 8월, 정부는 국민소득 2만달러 시대를 이끌 10대 차세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지능형 로봇’을 선정했다. 사업추진 십년째인 2013년, 10대 차세대 성장동력원중 디스플레이, 반도체, 차세대 전지등 다수의 산업은 세계 1위 반열에 올랐으나, 지능형 로봇산업은 ‘지속 확산이 가능한 민간시장 창출’ 이라는 큰 숙제를 안고 있다.

시장확산이 지지부진한 국내의 로봇 산업시장을 창업한지 만 4년도 안된 신생 중소벤처기업이 리드하고 있어 산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중국, 일본, 브라질, 싱가폴, 러시아등 해외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최근, 광고 로봇 ‘Furo-D’를 새롭게 시장에 출시한 K-Robotics의 대표주자, ‘미래형 비즈니스’를 지향하는 기업- (주) 퓨처로봇의 송세경 사장과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서비스로봇의 혁신 ‘Furo-D’, 내주부터 메가박스에 20대 배치

송사장은 기술의 향상이 필요했던 산업용 로봇시장과 달리, 서비스 로봇시장은 사업자의 아이디어와 연간분야와의 융합이 성패를 가른다고 말한다. 퓨처로봇의 야심작, 퓨로시리즈 로봇들이 첨단 테크놀로지와 아이디어의 융합 산물임은 두말할 것도 없다.

기술적으로는 이들 4종류의 퓨로 모두 윈도우7을 지원하며 스마트폰처럼 서비스 콘텐츠를 사용자(협력사)가 자유자재로 제작과 편집이 가능하고 데이터베이스화 할 수도 있다.

송사장은 특히 퓨로를 통해 ‘ 얼굴 ’ 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고 말한다. Facebook 의 성공사례를 통해 알 수 있듯, 현시대는 빅 데이터를 ‘ 얼굴 ’ 로 나타내는데, 퓨로시리즈는 이러한 시대의 트렌드를 따라 일반 사무실에서 흔히들 사용하는 기존의 수평화된 모니터를 수직형 듀얼 모니터로 고안하여 사람으로 형상화, 전혀 새로운 가치를 창출했다는 것이다.

현재 ‘Furo-S’, ‘Furo-K’, ‘Furo-D’는 듀얼 모니터가 부착되어있고 ‘Furo-i’는 스마트폰과 호환할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 4.x 가 지원된다.

최근 선보인 ‘Furo-D’ 는 앞으로 주력 수익원으로 꼽고 있는 광고, 홍보용 로봇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수십대의 로봇을 배치하는 방식으로 광고와 홍보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쇼핑몰, 백화점, 테마파크등이 주요 타겟이다. 전신인 안내 홍보로봇 ‘Furo-S'에서 내구성과 가격적인 측면을 보완, 케이스를 금속으로 만들어 파손의 염려가 전혀 없고, 원격조정이 가능하여 현장 사용시 관리 포인트가 없으며, 무엇보다도 ‘Furo-S’ 의 이코노미 버전으로 3분의 1수준의 가격으로 출시되었다.

또한 송사장은 과거 ‘벽’ 이라는 한정된 공간을 이용한 옥외 광고의 한계점을 로봇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벽을 이용한 광고는 노출 빈도나 주목성에 한계가 있는 반면, 로봇은 사람들의 동선 한가운데에 배치 가능하며, 자율 이동도 가능하여 광고의 노출빈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로봇은 시선을 사로잡는 움직이는 광고매체로서 기존의 홍보마케팅 수단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마케팅 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송사장은 전망했다. 또한 센서를 통해서 고객 정보를 레코딩 하거나 정확한 인원수를 집계하여 광고주에게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줄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라고 말했다.

현재 ‘Furo-D’는 메가박스 전국 10개 지점에 20대가 배치되고 있으며, 본격 로봇 광고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최근 춘천 애니메이션 박물관에 납품한 ‘Furo-S’ 에는 춘천의 상징인 고양이 얼굴 홍비, 홍시 아바타를 넣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송세경 사장은 고객사인 기업이나 나라의 색깔과 특성, 요구사항을 담아 로봇을 디자인하면 홍보효과가 배가되며 로봇자체로도 하나의 브랜드화가 가능하다고 말한다. 고객이 원하는 디자인과 고도화된 서비스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콘텐츠, 디자인 전문업체들과도 적극적으로 사업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그는 퓨로시리즈는 특정 서비스에 집중화된 새로운 디바이스를 요구하는 현 시대의 수요를 충분히 충족시키기 때문에 해외시장에서도 계속해서 선전할 것이고, 실제로 현재 해외 기업과 협력하여 대규모 글로벌 사업을 진행중에 있으며, 미국에도 지사를 설립하여 조만간 미국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에 있다고 귀뜸했다.

 

‘Furo-i’, 2018년 초 고령화 시대에 새로운 복지해법을 제시할 것

옆나라 일본의 경우 65세 고령인구가 4천만명 이상이고 일본정부는 그들을 케어하는데에 우리나라 GDP수준의 돈을 쓰고 있다. 고령화 사회에서 성장동력의 부재는 당연하다. 송사장은 이런 문제를 로보틱스로 해결할수 있으며, ‘Furo-i’ 를 자신있게 그 대안으로 제시한다.

일단 Furo-i 는 가정에서 노인들의 친구가 되어줄 수 있다. SNS나 IT의 수혜를 못받는 세대들도 메신저나, 화상통화 등을 버튼 몇 번 누르는 것 만으로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놀이도 되고 소통도 되므로 외로움도 달래면서, 센서가 있어 문제가 발생할 시에는 바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일정시간 이상 사용을 안하거나 반응이 없으면 가족이나 보호자에게 연락이 가게끔 기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Furo-i 는 로봇과 태블릿의 분리가 가능해 TPO에 따라 태블릿만 휴대가 가능하고, 퓨처로봇은 현재 이 기술에 대해 국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서비스로봇 분야가 사업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질 것’ 이라는 우려에 대하여 송사장은 제품을 저가로 만들어서 거의 원가에 가깝게 런칭, 시장에서 한결같이 비교우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실제로 출시예정인 Furo-i 의 경우 고가의 태블릿 가격 정도이다. ‘ 태블릿 살래, 로봇 살래 ’ 하는 질문에 대답이 필요없는 시대가 바로 코앞에 다가왔다고 송사장은 말했다.

 

Robotics와 창조경제, 연결성(Connectivity)이 핵심

그는 현재 한국이 사회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성장동력이 없다는 점을 언급하며 정부가 창조경제와 융합을 부르짖는데는 다 이유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 공급과잉 시대에서 ‘창조’ 란 무에서 유를 새롭게 창출해 내는 것이 아니라 기존 타 산업들간의 융합을 의미한다. 따라서 현 시점에서 로봇산업이 차세대 성장 동력원으로서 중요한것은 로봇 뿐 아니라 교육, 디자인, 설계, 생산 기술등 타 산업과의 동반성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송사장은 대부분의 한국기업들은 한 분야에만 전문성을 가진 것이 단점인데, 무엇보다도 사고의 흐름을 기술중심에서 서비스 중심으로 이동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기술, 생산 중심인 비즈니스 모델은 글로벌 시장에서 더 이상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스티브잡스의 애플이 터치스크린과 사용자경험(UX)을 결합시켜 전세계에 스마트폰 열풍을 불러일으켰듯, 우리도 ‘연결성’ 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한다. 특히 아이폰, 아이패드에 있는 기능 중 새로운 것은 하나도 없고, 이미 있던 기술을 통합적인 관점에서 연결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로보틱스 기술의 핵심 또한 HRI (Human-Robot Interaction)이고, 여기서 Human은 Liberal art와, Technology는 Robotics 와 호응한다며- 퓨로시리즈가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툴, 즉 Meta Communication Device 이기 때문에 과학과 인문학, 기술과 비즈니스를 모두 하나로 연결하여 창조경제에 크게 일조할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