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애플 상대로 집단소송 진행
시민단체, 애플 상대로 집단소송 진행
  • By 정세진 (info@koreaittimes.com)
  • 승인 2018.01.0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의 배터리게이트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폭주하는 가운데 시민단체까지 집단소송에 가세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 2일 아이폰 소비자들을 규합시켜 애플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애플이 신형 아이폰 구매 유도를 위한 꼼수를 부렸고, 그 과정에서 소비자들이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소송 이유를 설명했다.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떨어뜨렸다는 의혹은 지난해 12월 20일께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기됐다.

당시 애플은 “아이폰에 탑재된 리튬 이온 배터리는 잔량이 적거나 추운 곳에 있을 경우 전력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며 업데이트 실시는 예기치 않게 휴대폰이 꺼지는 현상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업데이트가 통상 기능 개선을 위해 실시되는 것을 감안하면 기능을 저하시키는 업데이트를 소비자 동의 없이 진행한 것은 기망이라고 이용자들은 비난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의 경우 평균 기온이 25.9°로 온도 하락이 배터리 전력 공급에 영향을 주는 일이 많지 않다는 게 소비자단체들의 설명이다. 게다가 해당 제품은 불과 1~3년 전 출시된 모델로 잔량이 적어 꺼질 가능성은 더더욱 낮다는 것이다.

배터리 게이트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애플은 정식 사과문을 게재하는 한편 급히 진화에 나섰다.

배터리 교체 비용 할인이 그 보상책이며, 애플코리아의 경우 아이폰6·아이폰6 플러스·아이폰6S·아이폰6S 플러스·아이폰SE·아이폰7·아이폰7 플러스 사용자를 대상으로 AS 센터에서 10만원 짜리 배터리를 3만4000원에 교환해 준다.

그러나 무상 교체도 아닌 할인 조치만으로는 사용자의 피해를 감안할 때 미미한 수준이라는 비난이 높다.

게다가 아이폰6의 배터리 교체 원가는 3.6달러(한화 약 3800원), 아이폰6플러스는 4.6달러(4800원)수준이어서 보상 수준 자체도 턱없이 낮다고 소비자단체들은 지적한다.

배터리 교체시기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 없는 것도 소비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미국 본사에서는 지난달 30일 교체를 시작했으나 애플코리아에서는 “미국과 동일한 수준의 보상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는 공지만을 띄운 상태다.

이에 국내 소비자들은 애플을 상대로 한 집단소송에 빠르게 동참하고 있다. 소송인원을 모집하고 있는 법무법인 한누리는 마감 시한인 오는 10일까지 30만명이 넘는 이들이 소송을 신청할 것으로 추산한다.

현재 애플 관련 소송은 미국과 이스라엘, 프랑스, 한국, 호주 등 5개국에서 15건이 진행 중이며, 프랑스에서는 소비자단체가 형사 소송까지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005, 65 YeouiDaebang-Ro,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3)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1-778-686-0116/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