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9, 외신들 평가 봤더니
삼성전자 갤럭시S9, 외신들 평가 봤더니
  • 정세진 기자
  • 승인 2018.02.2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메라 기능 혁신적” vs “이미 봤던 것”
사진= THE VERGE 캡처
사진= THE VERGE 캡처

 

지난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된 삼성전자 갤럭시S9과 S9+ 모델에 대해 외신들이 다소 상반된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삼성전자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 개막에 앞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를 통해 신제품을 공개했다.

외신들이 갤S9에 대해 가장 주목하고 있는 것은 카메라 기능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넓은 스크린과 압도적인 카메라 성능이 인상적”이라고 언급했다.

USA투데이도 “카메라 성능 향상과 스냅드래곤 845 같은 최신 사양이 돋보인다”고 보도했으며, 후면 듀얼카메라와 저조도 촬영, 슬로모션 기능에 대해 소개했다.

테크크런치, 안드로이드헤드라인 같은 IT전문 매체들도 “삼성전자가 지난 10년 동안 가장 많은 투자를 한 스마트폰 카메라”라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전반적으로는 “혁신적인 카메라 기능으로 젊은 소비자층을 제대로 겨냥했다”며 특히 카메라에 대해 후한 평을 보내고 있다. 다만 전작인 갤럭시S8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폰’ 등의 수식어를 얻은 데 비해 제품 자체의 혁신이 부족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가령 인공지능(AI)인 빅스비의 경우 ‘구글 렌즈’와 유사하며 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슈퍼 슬로우 모션’ 카메라는 소니 기술과, 증강현실(AR) 이모지 기술은 애플의 아이폰X ‘애니모지’와 비슷하다는 것이다.

디자인 면에서도 전작과 크게 달라지지 않아 아쉽다는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더 버지는 “외관상 드라마틱한 변화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밖에 주목을 받은 부분은 금속 테두리와 하면을 덮는 견고한 고릴라그래스, 센서 뒤에 D램을 달아 처리속도가 향상된 점, 스테레오 스피커로 업그레이드된 음향 등이다.

몇 가지 단점이 지적됐음에도 외신들은 갤럭시S9가 전작을 넘어서는 판매량을 기록할 것이라는 데에는 의견을 같이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는 갤럭시S9가 지난해 갤럭시S8의 출하량 추정치 3500만대보다 23% 가량 많은 4300만대로 예상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도 “이번 MWC에서 주목해야 할 5가지 중 하나는 '삼성'”이라며 “갤럭시S9은 MWC에 전시되는 다른 어떤 제품보다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폰아레나 역시 "갤럭시S9이 MWC에서 주목을 독차지할 것"이라며 “화웨이가 삼성전자와의 맞대결을 피했다”고 언급했다. 중국 화웨이는 다음달께 신규 스마트폰을 공개할 예정으로, 현재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갤S9의 또렷한 경쟁 상대가 없는 상태다.

뉴욕타임즈는 갤S9 출시를 계기로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리더십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고 평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