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발 인터넷 댓글 조작 파문… 폐지가 답인가
드루킹발 인터넷 댓글 조작 파문… 폐지가 답인가
  • 정세진
  • 승인 2018.04.24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 “일괄적 금지보다 자정 기능이 우선” 지적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이른바 ‘드루킹발 댓글 조작 파문’ 이 확산되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는 포털 사이트 내 댓글을 아예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드루킹’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김모씨는 이른바 ‘매크로’라는 프로그램을 이용,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뉴스 댓글창을 조작해 온 것으로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

특정 동작을 빠르게 반복 수행해 주는 매크로를 이용해 김씨는 댓글 추천수를 급상승시켰고, 댓글창 리스트 상단에 노출되도록 했다.

그런데 이 매크로를 100% 막을 방법이 사실상 없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조작되기 쉬운 댓글을 아예 폐지하는 쪽이 낫지 않느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인터넷 댓글 폐지론이 제기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전에도 특정 정치인이나 연예인 팬들이 악플을 저격하거나 우호적인 댓글을 공유하는 등의 방식으로 여론을 조작한다는 문제가 지적돼 왔다.

해외 언론 중에서 실제로 댓글을 없앤 곳들이 있다는 사실도 폐지론자들이 내세우는 근거 중 하나이다. 글로벌 통신사 로이터는 지난 2014년 댓글을 폐지했으며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사 NPR, 유명 테크놀러지 전문 매체 리코드(Recode), 인터넷 언론사 '마이크'(Mic), 학기술 매체 '파퓰러 사이언스'도 댓글 기능을 없앴다.

세계 최대 인터넷 업체 구글 뉴스 서비스의 경우 네이버나 다음처럼 포털 내에서 뉴스를 보여주는 ‘인링크’가 아닌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하는 ‘아웃링크’ 방식으로 댓글 문제를 해결한 사례이다.

이용자들이 구글 포털 내에서는 댓글을 달 수 없도록 해 여론 왜곡 책임을 사실상 비켜간 셈이다. 다만 국내 주요 포털사들은 뉴스 콘텐츠의 핵심 서비스인 댓글을 폐지한다는 것은 그 순기능을 없애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그러나 표현의 자유 침해는 표면적인 이유일 뿐, 포털사들이 뉴스 댓글을 통한 이득을 노리고 댓글 폐지에 반대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가령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의 4얼 기준 PC 뉴스 우측 광고배너의 1000회당 노출가격은 1130원으로, 사용자가 클릭해서 들어갈 때마다 포털사는 수익을 얻게 된다.

이처럼 뉴스 소비를 통한 이익과 뉴스 열독률 증가, 사용자 유입 등의 효과가 포털사로 하여금 댓글을 포기하기 어렵게 만든다는 것. 이와 같은 지적에 네이버는 “우리는 인링크와 아웃링크 두 가지 방식을 모두 채택하고 있으며 기사 제목을 누르면 언론사 폐이지로 직접 연결된다”고 해명했다.

또한 독자들 입장에서는 아웃링크보다 인링크 방식을 선호한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언론사에 따라서는 뉴스 본문을 제외한 공간이 각종 광고와 선정적인 사진으로 도배돼 있는 경우가 많으며, ‘창닫기’버튼을 눌러도 사라지지 않는 광고는 독자의 불편과 불쾌함을 유발한다.

반면 인링크 방식을 채택하면 이용자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뉴스와 정보를 습득하기 쉬워진다.

구글과 네이버, 다음을 직접 비교하는 것이 무리라는 주장도 있다. 구글의 경우 검색엔진이 광고수익 창출의 원천이나 네이버·다음은 포털 안에 이용자를 오래 머무르게 하면서 수익을 창출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결국 댓글로 인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는 자정 기능을 먼저 생각해야지, 일괄적인 폐지부터 내세우는 것은 어리석은 사고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