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하남·계양 등 3기 신도시 선정... 부동산 시장은
과천·하남·계양 등 3기 신도시 선정... 부동산 시장은
  • 정세진
  • 승인 2018.12.2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례신도시 4배 크기…자족도시 계획 성공할까

 

정부가 경기도 과천과 하남, 인천 계양 지역을 3기 신도시로 선정하면서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9일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국토부의 계획에 따르면 3기 신도시에서는 100만㎡ 이상 4곳과 중소규모 37곳 등 총 41곳의 택지에서 15만5000가구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 중 남양주(1134만㎡), 하남(649㎡), 인천 계양(335만㎡), 과천(155만㎡) 등에서 공급되는 규모는 총 12만2000가구로, 4곳의 면적을 합치면 위례신도시의 3.4배(2273만㎡)에 이른다.

남양주 신도시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대인 ‘왕숙지구’에 6만6000가구가 공급되며, 하남에는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등 일대 ‘교산지구’로 3만2000가구가 만들어진다.

인천 신도시 후보지는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일대의 ‘계양 테크노밸리 지구’로 1만7000가구가, 과천은 과천동, 주암동 일대가 택지로 지정됐으며 공급물량이 7000가구다.

해당 지역은 1기 신도시인 분당·일산·중동·산본·평촌과 서울 사이로 1, 2개에 비해 서울과 더 인접해 있다. 서울 경계로부터의 거리는 약 2km 가량이다.

정부가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해 동시다발적으로 신도시를 지정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1기의 경우 베드타운이라는 꼬리표를 떼는 데 실패했으며, 2기는 교통지옥을 면치 못했다는 한계가 있다.

노태우 정부는 1988년 ‘200만 호 주택 건설 추진 계획’에 따라 분당 일산 평촌 산본 중동 지역을 1기 신도시로 조성했다. 후보지 선정 과정에서 그린벨트가 배제되면서 1기 신도시는 서울 도심으로부터 20∼25㎞, 서울 외곽에서는 10㎞가량 떨어진 곳으로 결정됐다.

1기 신도시는 집값을 잡는 데는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두었으나 업무시설과 인프라가 부족해 베드타운으로 전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무현 정부 당시인 2003년 추진된 판교 김포 위례 등 2기 신도시는 녹지나 각종 편의시설 면적이 1기에 비해 넓게 계획됐다.

ha당 인구밀도가 110명으로 1기 신도시(233명)의 절반 이하이며, 벤처기업을 유치하는 등 자족성을 확보하려 노력한 점이 특징이다. 다만 2기 신도시는 광역 교통망이 미흡해 극심한 교통난에 시달렸으며 서울과 먼 지역의 경우 미분양 사태를 빚기도 했다.

정부는 이전 신도시들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3기 신도시를 자족도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벤처기업시설이나 도시형공장 등이 들어설 수 있는 도시지원시설용지를 기존보다 2배 이상 높인다는 게 국토부의 구상이다.

주택용지의 3분의2 가량의 면적에 벤처기업시설, 소프트웨어진흥시설, 도시형공장 등이 들어서며, 유치원을 100% 국공립으로 설치하고 도서관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도 함께 이뤄진다.

남양주 신도시의 경우 도시첨단산단 기업지원허브가 들어설 전망이다. 하남 신도시에도 기업지원허브, 청년창업주택 등이 마련된다. 인천 계양 신도시에는 스타트업캠퍼스, 창업지원주택 등이, 과천 과천동·주암동 일대엔 서울대공원, 국립과천과학관 등과 연계한 복합쇼핑테마파크가 지어질 예정이다.

교통대책 계획도 앞당겨져 GTX A노선(파주 운정~화성 동탄 83.1㎞), 신안산선(안산·시흥~여의도 44.6㎞) 착공이 조만간 이뤄지며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GTX C노선(양주 덕정~경기도 수원 74.2㎞)도 내년 초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 이르면 2021년에 착공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신도시와 관련해 “과열이 발생하거나 확산될 우려가 있는 지역은 규제지역으로 신속히 지정해 대출, 세제, 전매제한 등을 강화할 것”이라며 “꼼꼼히 조사해 투기수요를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