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음료, 1분기 매출 30% 신장
하이트진로음료, 1분기 매출 30% 신장
  • 김민지
  • 승인 2019.04.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수 PET 매출 2배 성장, 토닉워터 전년동기 대비 88% 매출 증가
사진= 하이트진로음료 제공
사진= 하이트진로음료 제공

하이트진로음료가 음료 부문 확대로 사업 구조를 다변화하면서 실적 개선에 청신호가 켜졌다. 10일 하이트진로음료(대표 조운호)에 따르면 이 회사의 올해 1분기 총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증가했다.

지난 2017년부터 공격적인 투자와 신제품 출시를 단행한 결과, 올 1~3월 음료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44% 성장했다. 비생수 음료 부문 매출 비중이 34%로 늘었다. 수익 구조가 취약한 생수사업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음료 부문 사업을 확대한 중장기적 전략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지난해 12월 세종공장 페트라인을 증설해 석수 페트라인 생산량을 월 2300만개 수준에서 3800만개 수준으로 확대했다.

지난 여름 성수기에 겪은 공급 부족 문제 해결과 신규 채널 확장을 위해서다. 페트 제품 매출을 2배로 신장시키며 생수 부문 급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석수’는 최근 출시 37년만에 사랑의 의미를 담은 물로 용기와 디자인을 탈바꿈하여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CU, 쿠팡 등 신규 거래선 확대로 소비자와 접점을 넓히며 시장점유율을 8%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블랙보리’는 올해 3월 말까지 누적판매 5,300만병(340ml 기준)을 돌파했다. 꾸준한 인지도 상승과 재구매 고객이 늘어나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0% 증가하며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보리차 시장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진로믹서 토닉워터’는 지난 1월부터 3월말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했다. 유럽의 경우 진, 보드카, 위스키용 토닉 시장 규모는 약 10조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토닉워터 시장의 잠재성이 크다고 판단, 국내에 불고 있는 저도수 술 문화, 홈술, 혼술 등 변화하는 음주 문화에 부응하여 작년 12월에 토닉워터 깔라만시와 애플 2종을 선보였다.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는 “지금 같은 가파른 성장세를 유지해 신제품 출시와 공장 설비 증설에 쓰인 초기 투자 비용을 금년부터 회수할 계획”이라며 “전사적 자원관리시스템(ERP)을 구축해 외형 확대를 준비했고, 신규 대리점 230개 증가로 신규 유통 채널을 확보해 비알코올 음료 사업 확대 준비가 끝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