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AI·기술, ‘성덕대왕신종’ 복원해 한-아세안 행사 빛냈다
5G·AI·기술, ‘성덕대왕신종’ 복원해 한-아세안 행사 빛냈다
  • 정소연
  • 승인 2019.11.2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미디어 기술로 종 복원... 각국 정상 영접 장소에 설치
‘5GX 슈퍼노바’로 타종 소리 16년 만에 고음질로 복원 성공
SK텔레콤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선보인 5G·AI 기반 미디어아트 '선향정(善響亭)'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선보인 5G·AI 기반 미디어아트 '선향정(善響亭)'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린 25~26일 ICT로 구현한 ▲5G·AI 기반 ‘성덕대왕신종’ 미디어아트 ▲5GX K-POP퍼포먼스(5G 초현실 공연) ▲미래형 무인장갑차 등이 아세안 정상과 대표단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25일 환영 만찬이 열린 부산 힐튼 호텔 로비에 설치한 5G·AI 기반 미디어아트 ‘선향정(善響亭)’이 각국 대표단의 호평을 받았다.

‘바른 울림이 있는 곳’이라는 뜻의 ‘선향정’은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 모형 구조물과 한국 전통 수묵산수화를 담은 3면의 특수 스크린으로 구성됐다.

SK텔레콤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천년 왕조 신라 시절의 성덕대왕신종을 행사장에 복원했다.

‘선향정’은 성덕대왕신종의 타종 소리로 각국 정상과 대표단을 환영했다. 범종에는 정상이 입장할 때마다 각국 국기가 형상화되고, 특수 스크린에는 한국의 사계를 표현한 초고화질(12K) 수묵화가 살아있는 듯 움직여 참석자의 감탄을 자아냈다.

성덕대왕신종은 2003년에 문화재 보호차원에서 타종이 중지됐다. SK텔레콤은 이번 행사를 위해 성덕대왕신종의 마지막 타종 소리 음원을 AI기반 미디어품질 개선 기술 ‘5GX슈퍼노바’를 통해 잡음 없는 고음질(FLAC) 음원으로 16년 만에 복원했다.

여러 개의 산수화 영상을 자연스럽게 결합시켜 초고화질 동영상으로 구현하는 SK텔레콤 ‘엣지 블랜딩(Edge Blending)’ 기술도 한국의 미(美)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는 반응을 얻었다.

SK텔레콤은 성덕대왕신종이 선조들의 예술성이 돋보일 뿐만 아니라 애민정신을 상징하기에 한-아세안 정상회의의 시작과 환영을 의미하는 대표 상징물로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URL: www.koreaittimes.com / m.koreaittimes.com.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Email: info@koreaittimes.com.
  • Publisher: Monica Younsoo Chung. CEO: Lee Kap-soo. Editor: Jung Yeon-jin. Juvenile Protection Manager: Yeon Choul-woong.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Canada / 070-7008-0005.
  • Copyright(C)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