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맥쿼리, ‘스마트에너지’사업 협력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hursday, November 23rd, 2017
AS

오재석 LS산전 전력사업본부장(오른쪽)이 맥쿼리캐피탈 관계자와 MOU를 체결하고 있다/ LS산전 제공

LS산전과 맥쿼리캐피탈코리아가 ‘스마트 에너지’ 시장 선도를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23일 서울시 소공동 맥쿼리캐피탈 본사에서 ‘태양광발전 및 연계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 했다.

LS산전은 국내에서 쌓아온 태양광발전, 에너지저장장치 기술역량을 기반으로 통합운영(O&M), 설계•조달•시공(EPC) 등 태양광 발전소 구축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맥쿼리캐피탈은 인프라 및 신재생에너지 투자 전문성을 바탕으로 발전사업 개발 및 금융조달을 맡을 예정이다.

이로써 LS산전은 안정적 금융조달로 태양광발전, 에너지저장장치사업 기반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첫 협력 사업으로 최근 맥쿼리캐피탈이 M&A를 통해 계열사로 추가한 태양광발전 기업 ‘아침태양광’의 3MW(메가와트)급 충북 괴산 발전소에 30억 규모의 7MW급 에너지저장장치를 구축키로 합의했다.

오재석 LS산전 전무는 “LS산전과 세계적 투자 금융기업 맥쿼리캐피탈 양사가 지닌 핵심 역량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좋은 기회” 라며 “국내 사업경쟁력 강화는 물론 세계 시장으로도 동반 진출하는 모범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존 워커 맥쿼리캐피탈 아시아 부회장은 “맥쿼리는 지속으로 신재생에너지 및 클린 테크놀로지 분야에 기여해왔다”며 “LS산전 등 한국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폐기물처리사업 분야 등에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