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한미약품 바이오신약 3상 임상 시작

Printer-friendly versionPrinter-friendly versionSend by emailSend by email
Tuesday, November 28th, 2017
hanmi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뒤 글로벌 제약회사 사노피에 기술 이전한 당뇨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임상 3상이 오는 12월4일 시작된다.

글로벌 임상정보사이트인 클리니컬트라이얼즈는 28일(한국 시각) 제2형 당뇨병환자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임상 3상 내용을 이같이 업데이트했다.

에페글레나타이드는 한미약품이 2015년 총 5조원 지원을 약속받고 사노피에 당뇨치료 신약 기술을 수출한 '퀀텀프로젝트' 중 하나다. 신약은 GLP-1 계열의 당뇨치료제로, 매일 맞던 주사 주기를 주 1회에서 최장 월 1회까지 연장시킨 바이오신약이다.

Comments

Hanwha onsure

samsung fire

new energy